농촌경제

농산물 유통 활성화 기대...기관-기업 맞손 ‘눈길’

- 유통기업‧게임회사 협업…농가소득 증대‧소비 확대 성과 창출

국내 육성 품종을 백화점에서 선보이고, 국산 농산물로 만든 편의점 음료를 출시하는 등 올해 농촌진흥청과 유통업체‧게임회사가 손잡고 추진하고 있는 국내 농산물 유통 활성화 사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현대백화점, ㈜코리아세븐, ㈜네오게임즈와 각각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 중인 국내 농산물 유통 활성화 사업이 농산물 판로 확대와 농식품 소비 촉진 등의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화점에 뜬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

농촌진흥청과 현대백화점은 올해 국내 육성 품종 유통 활성화를 위해 서울 압구정 본점 등 경인 지역 12개점 식품관에서 기획판매전을 개최하고 있다.

지난 6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기획판매전에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맵시황’ 양파, ‘홍산’ 마늘, ‘하모니’ 플럼코트와 전남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남초’ 고추 등 4품종이 백화점 소비자를 찾았다.

앞서 올봄에는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은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3월 합천 양파 농가 돕기 기획판매전’과 ‘4월 제주 양파 농가 돕기 기획판매전’도 각각 개최한 바 있다.

 


9월에는 본격적인 과일 수확철을 맞아 노란색 사과 ‘황옥’, 과즙이 풍부한 배 ‘창조’, 껍질째 먹는 포도 ‘스텔라’, 털이 없는 천도복숭아 ‘설홍’ 등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과일 품종을 중심으로 기획판매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편의점 음료로 변신한 국산 농산물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과는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편의점 전용 음료 제품 생산을 위해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만 3종의 음료가 출시됐는데, 지난 3월에 제주 강소농(强小農) 문계희 농가의 천혜향을 원료로 한 ‘제주천혜향에이드’를 시작으로, 5월에 차 분야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최영기 농가의 녹차로 만든 ‘명인녹차’가 나왔다. 이어 6월에 경북 상주 강소농 신경순 농가에서 생산한 곶감을 원료로 한 ‘상주곶감 수정과’를 선보였다.

특히 제품 겉면에 원료를 재배‧생산한 농업인의 얼굴과 이름, 농산물을 소개하는 내용을 추가하여 제품의 특성을 부각하고, 품질에 대한 신뢰도 높였다.
이 가운데 ‘제주천혜향에이드’ 음료는 전체 생산물량 60만 개가 7월 중에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어 소비자 호응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지난해에는 청년농업인이 재배‧생산한 포도와 복숭아를 이용해 7월에 ‘샤인머스켓에이드’와 10월에 ‘허니복숭아에이드’를 각각 출시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과 ㈜코리아세븐은 올 하반기에 국내 육성 품종 과일을 원료로 한 주스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육성 사과 1호 품종인 ‘홍로’를 이용한 제품 생산을 준비 중이며, 배‧감귤 등으로 제품 목록을 넓혀갈 계획이다.

◆모바일 농사 체험 게임 ‘레알팜'

농사 체험 게임사용자 맞춤 농산물 온라인 판매로 이어지도록 농촌진흥청은 ㈜네오게임즈에서 운영하는 농산물 온라인상점 ‘레알리마켓’에서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이 판매될 수 있도록 입점을 희망하는 재배 농가를 발굴하고 있다.

올해 1월에 문을 연 ‘레알리마켓’은 ‘레알팜’ 게임사용자가 주 고객층으로, 농산물을 구매할 때 게임 아이템을 제공함으로써 지속적인 구매를 유도하고 있다. 특히 20만 명이 넘는 게임사용자 온라인카페에 ‘레알리마켓’의 농산물을 홍보하고, 주문을 받아 판매를 증진하고 있다.

현재(6.30기준) ‘레알리마켓’에 입점한 농가는 7개 농가이며, 전체 판매액은 8,225만 원으로 농가 당 평균 판매액은 1,175만 원이다.

앞으로 농촌진흥청과 ㈜네오게임즈는 다양한 농가가 온라인상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여러모로 노력을 기울여 농산물 온라인 판매를 통해 농가 소득 증대를 유도하고, 게임 이용자에게 국내 육성 품종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조은희 과장은 “앞으로도 유통업체 및 게임회사와의 협력 관계를 증진하고, 다양한 협업 방안을 모색하여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의 판매 확대와 소비 촉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