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마사회 ‘경마산업 상생발전 중앙위원회’ 열려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경마 관계자와의 정기적인 의사소통을 통한 상호 이해와 신뢰 형성 및 안정적 경마시행을 위해 14일 ‘22년 상반기 경마산업 상생발전 중앙위원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약 2년 만에 개최된 22년 상반기 상생발전위원회에는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이 위원장을 맡았고 서울, 부경, 제주 각 지역본부의 유관기관(마주협회, 조교사협회, 기수협회)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상반기 경마시행실적 및 3분기 경마시행계획, 상반기 재해현황 등 안건에 대해 참석위원들 간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상반기 경마현장 재해 감소에 대한 분석과 논의가 이뤄졌는데 주로조교자격제도(TRP), 트랙라이더 신설 등 기승자의 전문화 추진을 위한 제도개선, 안전점검 강화·예방교육 실시 등이 주요한 요인으로 거론됐다.

또한 경마 현장에서의 경주마 돌발행동 제어를 위해서 과학적 말 조련, 조교기법 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이번 회의에서 언급됐다. 한국마사회는 이러한 의견을 참고해 국내 조교법 현황에 대해 조사하고 말조련사, 수의사, 동물심리전문가 등 전문가로 이루어진 협의체를 구성해 과학적 분석에 기반한 조련, 조교법을 정립할 예정이다.

 


이 날 상생발전위원회를 통해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위원장)은 “상반기 경마현장 재해가 감소세를 보인 것은 유관기관과 한국마사회 모두의 노력 덕분”이라며 하반기에도 재해 감소를 위해 참석위원 모두가 힘써주기를 부탁한다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한 “현장 안전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자체가 경마에 대한 우리의 애정과 상생 의지를 대변한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안전에 대해서 사회적 인식과 기대치가 매우 높아졌는데 지속적으로 의지를 모으면 안전하고 쾌적한 경마현장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발전된 경마 현장을 만들기 위해 다함께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