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마사회-축산관련단체협의회 간 소통 간담회 개최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와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는 25일(토), 경기도 과천 서울경마공원에서 ‘마사회-축산관련단체협의회 간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마사회-축산단체 간 지속가능한 발전을 목적으로 상호 간 소통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개최됐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소속 단체장 및 임직원 11명과 한국마사회 회장 및 주요 임직원 9명이 참석해 말산업과 축산업의 당면 현안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방안 강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미래 축산분야 대체 소득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말산업을 소개하고 승마 활성화 및 건전 레저로서의 경마 이용 등 말산업의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축산단체장들은 그간 경마수익금을 통해 약 3조원 규모의 축산발전기금 출연하며 대한민국 축산발전을 위한 마사회의 노력과 헌신에 대해 언급했다. 하지만 지난 2년간 코로나19 여파는 마사회의 경영 악화로 이어져 축산발전기금 출연에도 차질이 발생했으며 축산단체장들 역시 이에 따른 축산업 기반의 위축을 우려했다. 이에 경영 정상화를 위한 당면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재차 이야기했다.

 


또한 축산단체장들은 말산업을 포함한 축산업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딛고 일어나 더욱 발전할 것을 기대하고, 나아가 국가경제 발전과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단체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마사회의 현안 해결과 말산업과 축산업의 도약을 위해서는 관련 단체를 포함한 축산인들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금의 위기를 혁신과 변화의 기회로 삼아 축산 발전과 축산농가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