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축평원 "축산물 생산·도매·소매가격 모두 상승"

- 축산물품질평가원, ‘2021년 축산물 유통정보조사 결과’ 발표
- 축산물 유통비용률은 47.7%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 이하 축평원)은 ‘2021년 축산물 유통정보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주요 축산물의 생산·도매·소매 가격은 전년 대비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격 기준으로 쇠고기(한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계란, 벌꿀은 각각 6.7%, 8.9%, 14.1%, 42.9%, 43.7%, 5.4% 상승하였다.
주요 축산물의 유통비용률은 47.7%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품목별 유통비용률은 쇠고기 48.1%(전년비 -0.1%p), 돼지고기 48.7%(-1.2%p), 닭고기 57.1%(+2.0%p), 오리고기 35.0%(-11.4%p), 계란 37.0%(-9.0%p)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판매량이 가장 많은 업태는 쇠고기‧돼지고기가 정육점, 닭고기는 프랜차이즈, 오리고기는 일반음식점, 계란은 대형마트로 나타났다.

이들 업태의 점유율은 각각 쇠고기 28.5%(전년비 –2.8%p), 돼지고기 25.6%(+0.7%p), 닭고기 37.3%(+13.7%p), 오리고기 44.7%(-1.2%p), 계란 29.3%(-9.1%p)이었다.

한편, 올해부터 조사 대상에 온라인과 하나로마트를 추가하여 가격과 판매량 등을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동물복지·친환경 닭고기 판매가격, 닭고기 부분육(절단육, 가슴살 등) 식육포장처리업체와 대리점 판매가격도 추가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보고서로 발간하여 정부기관 및 언론사‧학회와 관련 단체 등에 배부할 예정이며, 축산유통정보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축평원 장승진 원장은 “이번 보고서에 수록된 내용이 정책수립, 학술연구, 중장기 시장분석 등의 다양한 목적으로 널리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빈집관리' 새 틀 짠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도시 및 농어촌지역에 방치된 빈집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빈집 관리체계 개편을 위한 제도 개선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을 통해 빈집 관련 법령과 지역별 제도 운영 실태를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방치된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제도 개선방안과 현행 빈집 법령의 통합 방향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는 도시 및 농어촌지역에서 빈집을 소관하는 법령과 기준이 달라 정확한 전국 빈집 현황 파악뿐 아니라 체계적인 국가 정책의 수립과 지자체의 실태조사·정비계획 수립에도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이에 지난 4월 세 부처는 ‘빈집 정비 등 업무 체계 개편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전 국토 차원의 일관된 관리체계를 마련키로 하였으며, 그 첫걸음으로 관리체계 개편과 법령 통합 방안을 도출하는 연구에 착수한다. 우선 도시와 농어촌지역의 빈집 제도를 비교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제도 운영 현황을 분석하여, 정책목표·지역여건 등을 고려한 새로운 빈집의 범위와 지자체·소유자 등의 역할과 책임을 다시 정의하고, 빈집 관리를 위한 계획체계 개선과 빈집 정비사업 개선 등 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