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대아청과, 호반과 함께 남해군에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천만원 쾌척

- 박재욱 대표 "다양한 지원으로 농어촌지역과  상생하도록 할 것"
- 장충남 군수 "실의에 빠진 농가에 활력 불어넣는 계기 될 것”
- 남해군청에서 남해군 마늘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5천만원 전달
-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과 함께 농어촌을 위한 노력 계속

URL복사

 

가락시장 도매법인 대아청과㈜는 ㈜호반과 함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천만원을 남해군에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남해군청 군수실에서 진행된 이번 기금 전달식에는 장충남 남해군수,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 최정문 햇볕에영농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기금 지원은 국비 지원 혜택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 농가의 지원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남해군은 마늘 재배 면적이 감소해 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고시하는 마늘 주산지에서 제외됐다. 대아청과와 호반이 전달한 기금은 내년도 마늘재배 농가의 포장 상자 구매 지원 사업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남해군의 마늘 재배면적 감소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 대아청과와 호반의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실의에 빠진 마늘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남해군 마늘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대아청과는 호반 등 호반그룹과 함께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농어촌지역과 기업이 공동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대아청과와 호반은 농어촌 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농어촌상생협력기금 3억원을 출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