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농가 ‘선제적 수급조절 필요성 공감’

URL복사

미경산우비육지원사업 적합, 감축 적정 비율은 10%이내 응답비율 높아

 

전국한우협회는 ‘2020년 한우농가 의향조사’를 발표했다. 협회 회원농가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는 올해는 자연종부, 수정란 이식, 질병 및 방역, 한우사육전망 및 수급관련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농가 의향을 설문형식으로 실시했으며 올해는 3,297명의 한우농가가 참여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2021년 이후 한우 경락가격 전망은 ‘2만원선을 유지(42.3%)’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판단이 하락세 유지(37.9%)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우 사육규모 관련해서는 감축한다는 응답(37.3%)보다 규모를 유지(38.4%)하거나 늘리겠다(9%)는 응답률도 더 높게 나타나 향후 가격폭락을 막기 위해 선제적 수급조절이 필요한 시점인 것으로 진단됐다.

 

사육규모 유지와 증가 의향이 높게 나타났지만, 자율적 수급조절 필요성에는 공감하여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78%로 높게 나타났다.

자율적 수급조절 참여시 수급조절 방식은 방식으로는 ‘미경산우 비육’(32%), ‘경산우 도태’(26.9%), ‘경산우 도태, 미경산우 비육, 송아지 입식조절 혼합’(25.3%), ‘송아지 입식조절’(15.1%)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율적 수급조절 참여시 적정비율로는 ‘5~10% 이내’(38.7%)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5% 이내’(24.7%), ‘10% 이상’(20.3%)의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적을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30대, 40대 등 젊은층을 중심으로‘사육두수 증가 의향’과‘자율수급조절에 참여하지 않겠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사육규모가 작은 농가는 수급조절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응답률이 높아 대규모 농가 위주의 수급조절 정책 수립과 지속적인 계도 및 홍보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설문조사에서는 한우사육 및 전망관련 외에도 가축개량・질병 등에 관해서도 설문이 진행됐다.

한우농가들은 자연종부가 저능력 한우 원인이라는데 공감(60.2%)하면서 이를 금지(57%)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우세해 자연종부의 단계적 근절방안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됐다.

 

또한, 우수한 송아지를 생산하기 위한 한우 수정란이식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젖소에 이식하는 것은 반대하는 응답이 62.1%로 높게 나타나 한우 수정란 이식 사업과 기술보급의 확대, 수정란 이식기준의 설정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구제역 백신접종을 전개체에 실시한다는 농가는 94.1%, 접종시 피해가 있다는 응답도 86.7%로 높게 나타났다. 주요 피해사례는 유사산(34.8%)과 발육부진(19.3%), 주사부위염증(16.1%) 등으로 나타났다.

 

전국한우협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협회 및 한우자조금 사업, 한우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대안 마련에 활용할 계획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