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림축산검역본부, 식물병해충 분류동정 멘토링 평가대회 개최

URL복사

식물검역 멘토링으로 전문인력 양성

"온라인 영상교육, SNS 활용 및 학술발표 등 다양한 멘토링 활동으로 전문인력 양성 및 외래병해충 유입 차단에 기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12월 10일(목) 병해충 분류동정 전문가 양성을 위한 식물병해충 분류동정 멘토링 평가대회를 개최하였다.

    

식물병해충 분류동정 멘토링은 병해충 분류군별 전문지식과 경험을 갖춘 내부 전문가(멘토)가 검역현장 실무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을 통해 전문가로 육성하고 평생 업무 동반자로서 활동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2008년부터 운영 중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본부 및 전국 6개 지역본부의 식물검역관을 대상으로 식물병해충 분류군별 15개 팀에 대하여 멘토링 운영실적, 병해충 분류동정 역량 향상 및 식물검역 발전 기여도 등을 평가하여 선충팀 등 5개 팀*을 우수팀으로 선정하였다.

  

식물병해충 분류동정 멘토링 프로그램은 검역관의 분류동정 자질 향상은 물론, 일선 검역 현장의 현안 해결, 병해충 관련 학회 활동 등과 연계를 강화하는 등 식물검역 전문성 향상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번 평가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선충팀’의 경우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배양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올해 69종의 선충을 1,489회 검출하여 금지급 선충 등의 해외 병해충 국내 유입을 차단함으로써 화훼 산업 보호에 큰 기여를 하였으며,

  

‘진균팀’ 등 기타 우수팀의 경우 병해충 분류동정 자료 제작 및 학술지 발표(7회)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식물검역 전문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되었다.

 

 

이러한 멘토링 활동 성과를 인정받아 검역본부의 멘토링 프로그램은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2020년 인사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하였다.

  

검역본부 위험관리과 방문진 과장은 “최근 국제 교류 확대와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해 해외 병해충의 유입 가능성이 높아 식물검역관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해외 병해충 유입을 차단하는 첨병 역할을 통해 농가소득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산학교에서 '산과 숲' 배워볼까!
- 서울귀산학교, '2021 산림과 함께하는 귀산 교육' 과정 수강생 모집 산림청 지정 전문교육기관인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이사장 김일영) 산하 서울귀산학교가 2월 16일부터 2021 산림과 함께하는 귀산 교육 ‘기본과정’과 ‘현장중심과정’ 주·야 수강생 각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기본과정’은 귀산경험이 없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귀산을 위한 기초토대를 세우는 교육으로 지난 ‘19년부터 매년 교육을 진행해 120여명의 임업후계자를 배출해온 과정이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현장중심과정'은 귀산前 귀산현장을 느껴보고 싶어하는 수강생들의 갈망을 채우기위해 임산물에대한 수십년간의 노하우를 보유하고있는 강사님과 2박3일간 충남 부여 귀산현장을 체험하며, 자기주도적으로 귀산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마련된 현장중심적인 교육과정으로 수강생의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귀산학교는 서울 강남권 최초·유일의 귀산학교로 지난 ‘19년부터 도시민의 웰빙 삶 지원과 귀산을 통한 제2의 인생 설계를 돕고자 주요 임산물 재배기술에 대한 이론 교육을 진행하고있으며, 서울과 근접한 경기도 과천 현장학습장을 활용해 도시에 거주하는 수강생이 귀산을 실행하기전까지 기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