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분뇨 '잘 쓰면 돈된다'

축산환경관리원, 퇴·액비 살포비 지원을 위한 자원화 기술교육 실시
방역(코로나19 및 ASF 등)문제로 인한 온라인 교육 전환

URL복사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은 ‘20년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시행지침 및 퇴·액비 살포비 지원지침에 의거 퇴·액비유통전문조직 종사자를 대상으로 ‘2020년 가축분뇨 자원화 기술 온라인 교육’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퇴·액비유통전문조직 업무종사자 중 2차 추가 수강기간(’20.11.1 ~11.30.) 내 기술교육을 받아야만 소속 퇴·액비유통전문조직이 ’21년도 퇴·액비 살포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관리원은 방역(코로나19 및 ASF 등)문제로 인해 임시적으로 온라인 교육으로 전환하여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농업교육포털’에 위탁하여 실시한다.

  

금번 교육과정은 퇴비분야(금년도 신설)와 액비분야로 나뉘며, 주요 내용은 가축분뇨법령 해설, 질병발생의 이해와 방역,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기준 및 평가,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 구축/운영 현황, 축산냄새 모니터링 및 관리방안 등 총 9개 과목이다.

  

관리원 환경관리부 박치호 부장은 “가축분뇨 처리에 관한 교육함을 실시함으로써 퇴·액비유통전문조직 종사자의 업무능력을 향상시키고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를 유도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하였다.

  

교육신청은 관리원 홈페이지 알림소식의 공지·공고에서 교육신청서 및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서를 내려 받아 관리원에 제출하고 농업교육포털에 접속하여 회원가입 후 수강신청을 통해 교육을 수강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관리원 환경관리부 교육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