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캄보디아, 한국 영유아식품 찾는다!

aT, 캄보디아에서 영유아식품 홍보 위한 K-WIC프로젝트 진행

URL복사

 

소중한 자녀들을 위해 좀 더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을 꼼꼼히 고르는 부모들이 캄보디아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11월 한 달간 캄보디아에서 한국 유아식품 집중홍보를 위한 K-WIC(Women, Infant, Children)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행사는 한국 농식품의 주요 소비층인 주부들과 잠재고객인 유아들을 대상으로 유아 전용식품과 한국식품의 인지도 향상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프리미엄 식품의 이미지를 홍보하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aT 조사에 따르면 캄보디아에서는 조제분유로 대표되는 유아식품이 대형유통매장과 지역 슈퍼마켓 입점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유아용품점에서 판매되는 점에 주목했다. 그 이유는 오토바이를 타고 직장에 다니는 엄마들이 퇴근하면서 유아용품점 앞에 간단히 주차한 후 바로 분유를 사갈 수 있는 이동동선의 편리함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프로젝트는 프놈펜 시내에 위치한 대형 유아용품점에서 소비자체험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한국유아식품 홍보영상 촬영, SNS·옥외전광판을 통한 홍보, 유명포털·뉴스사이트에 홍보기사 게재 등도 병행하여 진행하고 있다.

 

한편, 세계은행의 2018년 발표자료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인구 1,000명당 출산율이 22명에 달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의 6명에 비해 3배가 넘는 수준이다.

 

또한 자국산 조제분유가 없어 대부분 미국, 유럽, 동남아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조제분유와 영유아식품의 수출강국인 우리에게는 수출전망이 밝은 국가 중 하나다.

 

이를 증명하듯 10월말 기준 對캄보디아의 조제분유를 비롯한 유아식품 수출실적은 362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41%가 증가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출산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캄보디아에서는 최근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안전하고 신뢰성있는 한국 영유아식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지 상황에 최적화된 유통플랫폼을 활용해 집중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