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케이머쉬(주), 기업부설연구소 출범...연구역량 강화 기대

"연구소가 중심이 되어 버섯을 위생적으로 생산 관리하는 매뉴얼 추진 중"

URL복사

최동훈 케이머쉬(주) 대표 “자체 연구개발 역량강화로 한국버섯산업 도약 기틀 마련"

 

버섯수출통합조직인 K-mush(주)(대표이사 최동훈)는 지난 11월 17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을 인가받고, 본격적인 연구개발 활동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것은 최근 이슈인 코로나 시대에 면역 식품인 수출용 버섯의 품질과 안전성을 선진국 기준 이상으로 높여 비대면 홍보를 효과적으로 진행하기 위함이다.

 

최동훈 대표는 케이머쉬(주)는 연구소가 중심이 되어 버섯을 위생적으로 생산/관리하는 매뉴얼을 추진 중이며 농장 순회교육을 위한 품질안전 TF팀이 현재 활동 중이라며, 버섯 공급망관리를 위한 스마트 SCM시스템도 금년 말까지 갖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마케팅 측면에서는 버섯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가공식품 개발, 품질 및 안전성 개선방안 연구, 유튜브, 틱톡 등 뉴미디어에 특화한 콘텐츠 및 플랫폼 제작을 통한 수출 확대 등 회원사가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추진한다는 목표다.

 

케이머쉬(주)는 생산자와 수출자가 공동으로 설립하여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가 관리하는 버섯수출통합조직으로, 작년 전 세계 30여개 국에 한국의 고품질 버섯을 연간 5천만 달러를 수출하여 세계 수출순위 4위를 달성하는 등 위상을 높여 놨다.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는 “이번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을 통한 자체 연구개발 역량 강화로 한국 버섯산억의 도약을 선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 개선연구 의견 적극 수렴

축산환경관리원, 공동자원화시설 설계기준 마련과 표준사업비 도출 등 사업추진절차 개편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 이하 관리원)은 가축분뇨 자원화의 핵심사업인 공동자원화사업의 개선을 위한 지자체담당자, 설계·시공사 등의 의견을 듣기 위해 11월 30일 오후 2시 관리원 대회의실에서 의견수렴 회의를 개최한다.

 

공동자원화사업 개선을 위한 의견수렴 내용은 설치기준 마련, 표준사업비 도출, 사업추진 절차 개편이다.

  

또한, 이해관계자의 현장 애로점, 사업추진 절차상 문제점, 사업비 집행 등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 방식으로 제기하고, 이를 연구보고서에 반영할 예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관리원에 위탁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 개선연구 용역은 처리 유형별 기술특징, 처리기술의 다변화, 물가변동 등을 반영한 설계기준 마련과 표준사업비 도출 등이다.

 

또한, 사업기간(기존 2년) 및 현행 일괄 설계·시공 방식 등을 개선하여 보다 안정적 공동자원화시설 설치와 사업대상자가 사업추진을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설치지침 마련도 포함되어 있다.

 

농식품부에서 추진 중인 공동자원화사업은 영농법인, 농축협 등을 대상으로 퇴비·액비화 및 에너지화시설을 1일 처리용량 최소 70톤에서 최대 300톤까지 지원되고 있다.

  

관리원 이영희 원장은 “이번 의견 수렴회의를 통해 제기된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현재 공동자원화사업 개선연구 용역에 반영하여 공정하고 효율적인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