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시설하우스 '오이농사' 재미봤다

고소득 농작물...하우스 시설재배는 ‘오이’·노지재배는 ‘블루베리’
농촌진흥청, 농가 대상으로 농산물 소득조사 결과 발표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19년에 생산한 119개 작물, 5,300 농가를 대상으로 소득조사를 실시하고, 이 중 국가승인통계 49개 작물(쌀, 콩, 축산물 등 일부 제외)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시설과수 재배농가는 전년대비 소득이 증가했고, 노지채소 재배농가는 소폭 증가, 화훼·특용약용 재배농가는 소폭 감소, 식량작물·시설채소·노지과수 재배농가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a(1,000m2)당 소득이 가장 높은 작물은 시설오이(촉성)로, 전년대비 4.1% 증가한 1,213만 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시설작물 중 오이 다음으로 소득이 높은 작물은 시설장미(1,036만 원), 촉성토마토(975만 원)였으며, 노지작물 중에서는 블루베리(497만 원), 포도(465만 원), 참다래(314만 원) 등 과수가 높은 수준이었다.

 

 

파프리카와 토마토(반촉성)는 최근 3년 소득순위가 지속적으로 하락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통적 식량작물인 쌀보리(24만 원), 밀(16만 원 ), 겉보리(15만 원) 등은 비교적 소득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시간당 소득은 쌀보리(5만 1000원/시간), 가을배추(3만 4000원), 밀(3만 2000원), 생강(2만 7000원) 등 식량작물 및 노지채소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과 비교했을 때 소득이 증가한 작물은 15개이고, 감소한 작물은 34개로 분석됐다.

전년 대비 소득이 20% 이상 증가한 작물은 촉성토마토(28.8%), 블루베리(23.6%) 등 이었다.

 

촉성토마토는 정식(아주심기)기에 태풍과 늦더위로 초기 수확량이 부족했으나, 겨울철 풍부한 일조량으로 단수가 증가(8.0%)하고 맛과 품위가 향상됨에 따라 가격이 상승(16.2%)해 소득도 28.8% 증가했다.

블루베리는 작황호조로 단수가 4.1% 증가하고, 친환경(유기· 무농약) 재배증가로 직거래를 통한 가격이 상승(5.0%)해 소득도 23.6% 증가했다.

 

반면, 소득이 20% 이상 감소한 작물은 시설호박(-44.2%), 노지감귤(-30.8%) 등 이었다.

시설호박은 생육초기 작황호조로 단수가 증가(2.4%) 하고, 재배면적이 증가(5.3%)해 총 생산량이 늘었으나, 품위 저하(장마철 일조량 감소)로 가격이 하락(23.5%)해 소득이 44.2% 감소했다.

 

노지감귤은 착과수 증가와 해거리 현상으로 단수가 증가(22.0%)했으나, 극조생 품위 저하 및 태풍 피해로 비상품과가 많고 소비가 침체돼 가격이 하락(28.5%)했으며, 소득도 30.8% 감소했다.

 

농산물 소득조사는 연구 개발은 물론, 농가 상담이나 농업정책 의사 결정, 영농손실 보상 등에 활용된다. 이번 조사 결과는 통계간행물‘2019년 농축산물소득자료집’으로 발간되었고, 농촌진흥청 누리집과 농업경영정보시스템에서 볼 수 있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2019년은 전년 따뜻한 겨울과 수확기 잦은 태풍 등으로 수량 변화가 많았다. 신선식품 구매 감소 등 소비침체도 농가 경영 여건이 어려워 49개 작물 평균 소득율(45.7%)이 전년대비 3.9%p 감소했다.”라며, “농가에서는 소비자 맞춤형 농산물을 생산하고, 상품화율 제고 및 비용 절감 등 경영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