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온라인농산물거래소' 농산물공영유통시장 추진

농산물 온라인에서 경매 또는 정가수의매매로 거래하는 새로운 유통시장
농협, 양파유통·가공 농협 및 업체 대상 시범사업 조기정착을 위한 설명회 가져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가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양파 시범사업을 실시함에 따라 19일 농협중앙회에서 양파 유통·가공 농협과 일반 업체 구매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에서 농협은 구매자들의 혼선방지와 이해도 제고를 위해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사업취지 및 거래체계, 양파 시범사업 추진방향, 거래방식별 낙찰자·가격 결정 방법, 정산 및 물류체계, 공판장 거래약정 방법 및 외상거래한도, 웹페이지 회원가입 절차 등에 설명하였다.

 

 

온라인농산물거래소는 인터넷·모바일을 기반으로 구축된 온라인거래시스템으로, 다수의 생산자(APC)와 소비지 유통주체가 온라인에서 경매 또는 정가수의매매로 거래하는 농산물 공영유통시장이다. 농협은 오는 5월 27일 양파를 시범품목으로 선정하여 운영을 시작하고, 8월에는 깐마늘 품목을 추가로 개설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 시범사업 운영결과를 토대로 2021년에는 시범품목을 추가하고, 2022년에는 본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전국단위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이용으로 농산물 제값받기와 소비지 가격안정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금차 시범사업을 통해 온라인농산물거래소를 조기에 정착시키고 장소·지역한계를 뛰어넘어 다양한 구매자와 출하농가가 상생하는 새로운 도매시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