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촌생태마을’ 가꾸기

국립청도숲체원, 청도군 오진리 산촌생태마을서 정화활동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청도숲체원(원장 임원필)은 지난 13일 아름다운 산촌을 만들기 위해 국립대운산치유의숲(센터장 송재호)과 함께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오진리 산촌마을에서 산촌생태마을 가꾸기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산촌생태마을 가꾸기는 산림청에서 산촌생태마을 홍보와 산촌 알리기를 위하여 지난 2014년부터 농식품부의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 캠페인’과 병행하여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19로 침체되어 있는 산촌마을 일손을 돕고, 최근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의 이유로 다소 접근성이 어려운 산촌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기 위하여 마을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하였다.

한편, 오진리 산촌생태마을은 청도 특산물인 표고버섯을 재배· 가공을 통해 소득 증대를 꾀하고 있으며, 산촌생태마을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산촌 문화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임원필 국립청도숲체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산촌마을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향후 산촌생태마을의 풍부한 산림자원을 활용한 임산물 수확 등 다양한 체험요소를 연계한 산림교육 운영으로 산촌마을에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