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긴급지원 추진

개학 추가 연기에 따라 피해 가능성이 큰 친환경 농산물 51품목, 406톤 할인판매 20% 지원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친환경농산물 무상 공급 등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전국 초·중·고 개학이 4월 6일로 2주 추가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번 대책은 학교 급식 중단으로 친환경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학이 추가 연기되는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판로 중단 및 가격 하락 등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물량은 농식품부가 지자체를 통해 파악한 결과 개학이 2주간 연기되는 경우 급식 중단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은 51개 품목, 406톤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중에서 봄철에 생산이 집중되고 저장성이 떨어져 피해가 큰 품목은 엽채류, 과채류 등 10개 품목 173톤, 비교적 생산규모가 적거나 어느 정도 저장성이 확보되는 품목은 41개 품목, 233톤으로 추정된다.

 

농식품부는 피해물량 전량(406톤)에 대한 할인 판매와 코로나19 자가격리자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무상공급 등의 대책을 추진한다.

할인판매는 농식품부와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지자체, 민간 유통업체와 협력하여 학교 급식 농산물의 온·오프라인 할인판매(20%)를 3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피해가 큰 10개 품목(143톤)은 11번가 등 유통업체와 협력하여 온라인을 중심으로 꾸러미로 판매하고, 41개 품목(233톤)은 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생협 등에서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전국의 코로나19 자가격리자(약 1만 명)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30톤)로 구성된 꾸러미(3kg 상당)를 3월 중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는 각 지자체에서 신청을 받은 물량만큼 지자체별 구호물품 공급체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

판촉강화차원의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 관심 증대에 따라 대규모 유통업체의 판촉 활동을 지원한다.

소비지의 대형마트·생협 등 수도권 대형매장(10개소)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을 홍보하고 판촉 활동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한다.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고 생산 경영체의 부담을 완화시키고자 친환경농산물 직거래 자금 대출금리를 인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대책으로 친환경 농가의 애로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친환경 농산물 소비 동참을 요청하였다.

 

농식품부는 최근 추진된 학교 급식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 돕기 공동구매 캠페인을 통해 64톤의 친환경농산물을 판매하였고, 11번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피해농가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 결과 하루만에 3,221개 꾸러미(약 10톤)가 완판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이강삼 대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슬로푸드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의 ‘이강삼 대표’를 선정했다. 이강삼 대표는 지역 제조업체 25개소를 법인 내 회원사로 영입하여 매실·배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단체와 생산물 수급협약을 통한 통합가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도라지 배즙 등 개발제품의 공동판매 전략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하였다. 슬로푸드는 산지조직 규모화를 통해 소규모 제조업체와 생산자 간 개별계약 시 발생할 수 있는 수급 불안정성을 낮추고, 지역농산물의 대규모 계약재배(배, 매실 등 약 550톤)를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품질관리를 위한 생산책임제를 도입하고, 하동벤처농업협회 등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회원사 대상으로 경영·식품위생·마케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단위 가공제품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푸드는 전자상거래(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및 홈쇼핑(NS, 아임쇼핑 등)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시장 외 미국, 호주, 중국까지 판매를 확대하여,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20억 원 이상 달성했다. 특히, 다양한 유통채널의 직접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