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 나선다

한국마사회, 국내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 개시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말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상생협력의 선순환을 구축하기 위한 ‘2020년 국내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을 개시한다.

 

2016년부터 시작해 햇수로 5년 차를 맞이한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말산업 전문인력 고용 촉진을 위한 사업으로 말산업 전문인력에게는 실무경험과 취업 기회를, 말사업체에게는 인건비 지원을 통한 경영부담 완화와 우수인력 채용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을 통해 말사업체에게 인건비(월 70만원)와 승마시설 운영 등에 대한 맞춤형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며 인턴 지원자에게는 취업유지 지원금(월 30만원)과 교육 참가 지원 등에 나선다.

 

올해는 사업 지원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9개월로 전면 확대했으며 여기에 인턴 고용을 유지하고 한국마사회에서 주관하는 말산업 종사자 교육을 수강한 업체를 대상으로 최대 3개월(2021년 6월 기한)까지 추가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2020년 국내 말산업 인턴십 지원사업은 지난 26일부터 모집을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신청 가능하며 총 지원 규모는 80명이다. 기간 내에 인턴·말산업체 각각 호스피아 인턴십 DB 등록을 완료하고 증빙 자료를 제출하면 선정 과정을 거쳐 지원대상이 확정된다.

 

말사업체의 경우 지원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신청 요건을 지난해와 동일하게 적용했다. 신청 요건으로는 ▲4대 보험 가입 ▲법정 최저임금 이상의 고정 급여 지급 ▲승마시설의 경우 시설 신고 ▲인턴 마사회 재직자 교육 참가 지원 약정 등이다.

 

인턴십 신청 요건으로는 말산업 전문인력 1·2차 양성기관 및 일반 고교·대학의 말(축산) 관련 전공학과 졸업(예정)자이거나 말 관련 자격 취득자 중 말산업 근무경력이 총 2년 미만인 자이다. 단, 2019년 졸업자 및 자격취득자는 근무 경력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고령자 취업지원 활성화를 위해 만 60세 이상인 인력 또한 지원 가능토록 조건을 넓혀서 운영에 나선다.

또한 말산업 종사자들의 안전사고 예방 및 전문역량을 강화하고자 인턴 지원자는 지원기간 내 한국마사회에서 실시하는 말산업 종사자 교육에 1회 이상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올해 인턴십 지원사업은 말사업체와 말산업 전문인력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말산업 일자리 취업지원 강화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