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 현판식 개최

식약처로부터 시험·검사기관 지정 획득...입주기업들 원스톱지원 가능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사장 윤태진, 이하 ‘진흥원’)이 금일(2월19일)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진흥원은 지난 1월22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으로부터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142호) 받은 바 있다.

 

‘18년 KOLAS 시험기관 인정에 이어 식약청 지정 시험․검사 기관까지 지정받게 된 진흥원은 공인시험․검사기관으로 다시 한번 전문성을 인정받게 되었다.

이번에 지정된 식품 등 시험·검사분야는 자가품질검사, 표시검사, 식품안전관리인증검사를 포함한 미생물, 이화학 약80여개 항목으로 전문연구원이 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자가품질검사는 식품 등을 제조 가공하는 영업자가 식품을 유통·판매하기 전에 식품위생법령에 따라 기준과 규격에 적합한지를 의무적으로 확인하는 검사로 식품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반드시 필요한 영역이다.  

진흥원은 앞으로 입주기업의 시험‧검사 관련 수요가 발생하면  공신력있는 시험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제공하여 기업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이 수도권 및 중부권에 집중되어 있어 그동안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입주기업들의 관련 서비스 이용에 불편함이 많았기 때문이다.

또한, 호남권역에 위치한 일반식품기업도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지역식품기업 운영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진흥원의 윤태진 이사장은 “이번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 지정으로 산업단지 내에서 제품의 생산, 유통 및 수출까지 one-stop으로 지원이 가능해 입주기업의 편의성이 향상됐다”며, “또한 자가품질검사 이용이 불편한 지역식품기업에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여 식품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