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저장사과' 얼마나 남아있나요? 소비촉진에 진력키로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 충북지역 사과산지 현장경영

충주지역 사과산지 방문해 출하현황 점검하고 현장소리 귀 기울여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가 11일 충북 충주시에 위치한 충북원예농협 거점 산지유통센터(APC)를 방문해 사과 출하현황을 점검하는 현장경영에 나섰다.

 

이날 김원석 대표이사는 사과의 안정적 출하를 위한 선별라인 및 저온저장고 등 주요시설을 점검하고, 충주 인근 사과 농업인들과의 현장감담회를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설 성수기 이후 남은 제수용 사과물량 소진을 위하여 특판행사를 비롯한 소비촉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지난해 사과 생산량이 증가한 반면, 소비부진이 겹쳐 많은 과수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소비 확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여 농업인들의 땀이 깃든 우리과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