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진흥사업 성과 공유'...진흥사업 종합보고대회

농촌진흥청, 농촌진흥기관별 올해의 우수 성과 공유
지역민 및 직원들이 참여하는 ‘농UP 페스티벌’ 행사도 가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9일과 20일 양일간 본청 종합연찬관에서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2019년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이하 종합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의 가치! 현장에서 같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종합보고회는 농촌진흥사업을 통해 창출된 연구개발, 기술보급 및 국제협력 등 주요성과를 발표하고 2020년도 농촌진흥사업의 추진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다. 이날 연구개발, 기술보급 및 국제협력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공직자에게 시상도 한다.

이 자리에는 전주혁신도시 주민, 농업단체, 농산업체 관계자, 학계 전문가와 농촌진흥청, 도농업기술원, 특․광역시 및 시․군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관계자 등 약 1,000명이 참석했다.

올해 종합보고회에서는 농촌진흥기관별로 주요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지역민 및 직원들이 참여하는 ‘농UP 페스티벌’ 행사도 진행한다.

 

농촌진흥청, 지역 농업기술센터 3곳의 주요성과를 공유하고, 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중앙, 지방의 농촌진흥기관이 최우수기관 수상을 위해 대표성과를 발표했다. 또한, 농촌진흥사업의 성과를 전시하고 성과카페를 운영해 시식행사도 연다.

지역민 및 직원들이 참여하는 ‘농UP 페스티벌’ 에서는 성과 영상 UCC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지역 주민, 농업단체 및 농촌진흥공무원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갖는다.

 

또한, ‘농촌진흥청장과 함께하는 농촌UP 퀴즈 쇼’를 마련하여  참석자들과 일반상식과 농업관련 퀴즈 맞히기 대결을 한다. 축하공연으로 전북 도내 남성중창단 동호회 ‘루카스’와 ‘완주 만돌린챔버’의 무대도 꾸며진다.

 

올해를 빛낸 농업과학기술 연구개발과 관련해 농업기술대상 최우수상 3명 등 총 34명(팀)에게 시상한다. 한국농업기술보급대상은 농업 현장에 기술보급 성과가 뛰어난 직원에게 수여하고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을 선정하여 인증패도 수여한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2019년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는 올 한해 농촌진흥기관이 이루어낸 성과를 공유하고 2020년을 맞이하는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자 준비한 자리이다.” 라며 “보다 많은 농업인과 농업관련 정책수요자, 국민들이 참여해 현장에서 보고 듣고 의견을 교류하는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