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검역본부, 원유검사기관의 정확도 향상에 앞장

전국 13개 원유검사 공영화기관 숙련도 평가 결과 모두 ‘적합’

전국 13개 원유검사 공영화검사기관에 대하여 유대산정 5개 항목에 대한 숙련도 평가결과 모두 적합

젖소능력검정기관에 유성분(지방, 단백질, 유당) 표준용액을 기존 3종에서 5종으로 확대하여 측정범위의 정확도 향상에 기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2019년 10월 16일부터 10월 30일까지 2주 동안 전국의 원유검사기관에 대하여 숙련도 평가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판정되었다”고 밝혔다.

평가는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등 전국의 13개 원유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유성분(지방, 단백질, 유당), 세균수, 체세포수의 유대산정 5개 항목에 대하여 진행하였다.

 

검사능력 숙련도 평가는 유대산정 5개 항목에 3가지 농도(Low, Medium 및 High)의 평가용 표준용액을 기관별 보유 장비로 측정하고 허용오차 범위가 벗어난 경우 해당 검사항목을 부적합 처리하고 있다.

 

이번 평가결과는 각 시·도의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원유검사장비와 기술이 체계적이고 엄격하게 관리되고, 표준화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측정범위가 넓은 유우능력검정 성적의 특성을 고려하여 전국의 27개 젖소검정기관에 공급되는 유성분 표준용액 농도를 기존 3종에서 5종(LowⅠ, LowⅡ, Medium, HighⅠ, HighⅡ)으로 확대하여 시범 운영하였다.

 

올해 시범사업에서 젖소검정기관의 민원 만족도 등을 고려해 2020년부터는 정기적으로 확대하여 유성분 검사장비의 정확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검역본부 세균질병과 윤순식 과장은 “원유검사기관의 검사장비 및 기술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표준용액 공급, 숙련도 평가, 원유검사기관 운용실태 점검 및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원유검사기관의 신뢰도 향상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농수산대학' 첫 국무총리 표창 받아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허태웅)은 8월 11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진행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유공표창 전수식’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농대는 2008년 국내에서 운영되는 대학 중 유일하게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18년 한농대의 주요 업무 실적과 관련한 2019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처음으로 A등급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전년도와 비교해 주요 실적이 월등히 높아져 각종 성과지표가 눈에 띄게 상승한 2019년 업무실적에 대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는 평가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농대 허태웅 총장은 “이번에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책임운영기관으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농대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전 교직원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한농대는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책임운영기관 중 유일의 국립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우리나라 농수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재를 양성하며 국민에게 봉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