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과일산업대전’ 다음달 13일 개막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12월13일~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과수산업의 가장 큰 축제인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이 9년째를 맞이한다.  올해 행사는  우리나라 제2의 도시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 4홀에서 12월13일~14일 이틀간 열린다.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은 과일을 주인공으로 하여 온 가족이 즐겁게 즐기는 가족놀이터로 재미와 감동이 가득한 축제로 새롭게 준비되고 있다.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눈길을 끄는 행사로는 EBS 장수 인기 프로그램인 뿡뿡이와 번개맨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 후 뿡뿡이, 뿡순이, 번개맨 등과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다.

2019년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은 참여부스와 과수농업인 그리고 방문 고객 모두가 즐겁게 참여하도록 행사운영에 관한 부분도 세심하게 보완하여 더욱 만족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부산에서 처음 개최되는 만큼 행사의 준비와 기대도 남다르다. 우리 과일을 테마로 하여 새롭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보강된 무대행사와 부대행사 그리고 개막 퍼포먼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다양한 체험공간, 쉼터, 푸드 트럭 등이 편리한 동선을 따라 배치되어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올해에도 대한민국 최고의 과일을 뽑는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수상한 과일을 대표과일관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전국에서 최고의 우수한 과일을 재배하여 수확한 맛있고 탐스러운 과일을 직접 시식하고 착한가격으로 구입할 수 도 있다.  

 

한편, 무대 프로그램으로는 너무나도 유명한 김병찬 아나운서의 사회로 공식 개막식 행사로 시상, 대붓 퍼포먼스로 개막을 알리고, 미니콘서트,뿡뿡이와 번개맨 공연, 과일요리경연대회, 쿠킹쇼 , 화합의 한마당 노래자랑 등이 계속되며, 부대행사로 어린이 과일과학교실, 과일도시락만들기, 우리과일 에코백 만들기 등 3개 프로그램이 동시 운영된다. 

행사장 외부에 과일산업대전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하고 행사장 방문 유도 및 인지도 상승효과 유발하기 위해 어린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에도 역시 꼬마 사과농부 100가족을 모집하여 내년에 사과나무 한 그루씩을 무료로 분양하며 수확체험도 할 수 있다. 꼬마사과농부는 행사장을 방문하여 신청하면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행사장에는 온 가족이 함께하는 우리과일 체험행사가 다양하게 준비되니까 아이와 함께 방문하면 우리 과일의 소중함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또한, 맛있고 품질 좋은 국산 과일을 초특가에 구매할 수 있는 과일장터도 운영된다. 특히, 마지막 날에는 풍성한 무대 프로그램이 이어지므로 흥겹고 신나게 마침표를 찍을 것 같다. 

맛있고 영양 많은 우리 과일을 중심으로 흥겨운 한마당이 펼쳐지는 ‘2019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을  아이들과 함께 주말 나들이로 부산 벡스코를 방문한다면 특별한 추억이 될 것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농수산대학' 첫 국무총리 표창 받아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허태웅)은 8월 11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진행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유공표창 전수식’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농대는 2008년 국내에서 운영되는 대학 중 유일하게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18년 한농대의 주요 업무 실적과 관련한 2019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처음으로 A등급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전년도와 비교해 주요 실적이 월등히 높아져 각종 성과지표가 눈에 띄게 상승한 2019년 업무실적에 대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는 평가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농대 허태웅 총장은 “이번에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책임운영기관으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농대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전 교직원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한농대는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책임운영기관 중 유일의 국립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우리나라 농수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재를 양성하며 국민에게 봉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