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정부 보급 벼 품종의 15%는 일본산

김태흠 의원, 2018년 보급 벼품종 2만2천톤 중 일본품종 3천톤 차지
비축미 매입에도 연 1만톤씩 포함

정부가 매년 보급하는 벼 품종에 일본산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의원(자유한국당, 보령․서천)이 농림축산식품부 및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정부보급 벼 품종은 총 29종으로 2만1,975톤이 농가에 보급했다.

 

해당 보급종에는 외래품종으로 ‘추청’, ‘고시히카리’, ‘히토메보레’ 등 일본산 품종 포함돼 있었는데 전체 보급량의 13.8%에 해당하는 3,036톤이 해당됐다.

 

일본산 품종은 2016년 보급량 중 13.8%(2만4,255톤 중 3,336톤)를 차지했으며 2017년에는 18.0%(1만9469톤 중 3,509톤)가 포함돼 연평균 15% 정도가 보급되고 있다.

 

정부 보급 품종에 외국산이 포함된 경우는 감자를 제외하면 벼가 유일하다.

이렇게 정부가 나서서 일본산 품종을 보급하다보니 정부 공공비축물량에도 포함되고 있다.

2018년 정부 비축미 중 일본산 ‘추청’은 전체 26개 품종 중 7번째로 많은 1만814톤이 매입됐다. 지난해는 전체 물량 350만톤 중 3% 수준이었고, 2016년에는 2.65%(9,279톤), 2017년에는 2.04%(7,150톤)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공공비축미 매입 대상 156개 시군 중 26개가 일본산 품종을 포함시키고 있었는데 대부분 경기․인천․충북에 집중됐다.

김태흠 의원은 “쌀의 경우 국내 개발 품종이 다양하고, 품질도 우수하지만 정부가 나서서 일본산 등 외국산 품종을 보급하다 보니 자급률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품종보급제도를 개선해 국산 품종의 보급을 적극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