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신보’ 재해자금 지원

동일인당 최대 3억원까지… 대출금액의 100% 특례보증
농협 농신보 재해자금 지원, 찾아가는 현장보증센터 역할강화
농신보 ‘태풍 직격탄’ 강화도 인삼농가 피해복구 인력 지원 활동 펼쳐

농협(회장 김병원)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 임직원들은 20일  이번 태풍 직격탄을 맞아 큰 피해를 입은 강화도 교동지역 인삼농가를 방문해 일손돕기를 실시하고 재해대책자금 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현장보증센터를 운영했다.

 

농신보는 이번 태풍 피해 농가들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동일인당 최대 3억원, 대출금액의 100%까지 전액 보증하는 농어업재해대책자금  특례보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강화도를 방문한 조영철 상무는“태풍피해 농업인의 고통을 분담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조속한 복구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일손돕기를 추진하고, 적기에 재해자금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우선 보증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