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청포도 ‘샤인머스켓’, 송이 무게로 품질 높인다

가지 당 500~700g, 1∼1.5송이… 송이 크면 당도·향 덜 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청포도 품종 ‘샤인머스켓’의 맛과 품질을 고르게 유지할 수 있는 재배 방법을 제시했다. 정보 공유를 위해 19일에는 경기도 안성의 농가에서 현장 평가회를 연다.

 

이번 평가회에는 소비자, 생산자, 유통업체와 포도 관련 연구·지도기관 등이 참여해 송이 무게별 선호도를 논의하고, 효율적으로 열매를 맺게 하는 기술도 공유한다.  

최근 머스켓향의 포도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전국의 ‘샤인머스켓’ 품종 재배 면적은 1,867헥타르(ha)까지 늘었다.  

‘샤인머스켓’의 품질을 높이려면 송이 무게를 조절해야 한다. 껍질 색과 당도, 익는 시기 등에 맞춰 제때 수확하는 것이 중요하다. 송이가 크면 당도가 낮고 향도 풍부하지 않다. 저장 양분이 부족해 겨울철에는 어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샤인머스켓 한 송이는 500g~700g, 37개∼50개의 알이 달리는 것이 알맞다. 포도 알이 안쪽 또는 위쪽으로 자라거나 병해충 피해를 입은 것, 상처 난 것은 먼저 솎아낸다.  

예를 들어, 가지 한 개당 500g짜리 한 송이 기준 1.5송이, 700g짜리는 1송이만 열리게 조절하는 것이 좋다.  청포도 특성상 껍질 색만으로는 수확 시기를 판단하기 쉽지 않으므로 당도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알맞게 잘 익은 샤인머스켓의 기준 당도는 18.0브릭스(°Bx) 이상이다. 이른 수확으로 품질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꽃이 활짝 핀 뒤 105일 정도 성숙기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명수 과수과장은 “국내 포도 재배 면적이 감소세를 보였으나 ‘샤인머스켓’이라는 새로운 소득 작물이 등장하면서 점차 늘고 있다.”라며, “품질 좋은 포도 재배를 위한 기술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충주지역 ‘과수화상병’ 확산방지에 총력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충북 충주지역 과수재배 농가의 과수화상병 확진과 의심신고가 증가함에 따라 남부지역 등 인접 시‧군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대응에 나선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 경향이 예전에 비해 빠르고 다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5월 25일부터 발생상황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조정 했다. 또한 5월 27일부터 6월 5일까지 충주지역의 2,455개 사과·배 과원(경영체 등록기준)에 농촌진흥청 소속 식물병 전문가 68명을 투입하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기간 동안 과수화상병 발생이 확인된 과원은 신속한 매몰 등 긴급조치를 통해 확산을 방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국의 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의 예찰 전문요원들도 동일기간에 관내 과수농가를 대상으로 집중예찰을 강화한다. 관계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원을 대상으로 역학 조사를 하고, 과수수출단지도 조사를 병행한다. 농협(원예농협 등)은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하여 과수화상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관한 홍보와 농가 지도에 힘쓰고 있다. 5월 26일 현재 충주 31농가, 제천 3농가 등 충북 지역에 위치한 사과 과수원 34곳이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