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서울우유 ‘한마음대회’ 지역 낙농가들 ‘들썩들썩’

문진섭 조합장 “조합원들 애로사항 최대한 받아들여 고쳐 나갈 것”
조합 ‘구매사업과 가공·신용사업’ 등 각종사업들 전년동기대비 실적높아 ‘순항’ 중
참석 조합원, 젖소정액사업·복수조합원제도·분유사건 등 조합원들 궁금증 집중제기

낙농 조합원들의 단합과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 한마음대회가 지난 8월 19일 양주, 연천, 동두천 지역을 시작으로 29일 인천, 김포, 강화지역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서울우유는 매년 지역별로 순회를 하는 한마음대회를 통해 조합원과 함께 고생하는 조합원 가족을 비롯한 후계 낙농인들간에 단합을 도모하고 각종 낙농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조합발전과 낙농기술을 한단계씩 끌어 올리는 역할들을 톡톡히 해 오고 있다.

 

조합은 이번 한마음대회에 1605명(지난동기대비 20명 감소, 납유목장수 1,601개소, 사육두수 12만3천267두)의 조합원을 비롯한 부부동반 가족을 포함해 29일 한마음대회까지 총 2천 3백여명의 조합원가족이 함께 참여할 것으로 조합측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20일 이천, 여주지역 한마음대회에는 조합 이사진이 모두 참석하는 등 조합원 가족 500여명 가까이 참석해 그 열기를 더했다.

 

이 자리에서 문진섭 조합장은 “조합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낙농가와 낙농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복수 조합원과 관련한 건의에 대해 “후계낙농가 육성과 관련한 복수 조합원제도에 대해 심도있게 적극 검토해 보겠다”라는 약속도 함께해 조합원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얻기도 했다.

 

조합이 한마음 대회에서 조합원들에게 직접 보고한 7월 현재 조합실적은 가공사업분야에서 호상요구르트 실적은 전년동기대비 124%, 드링크요구르트 108.5%로 호전된 실적을 보이고 있다.

또한, 구매사업 107.4%, 신용사업 106.4% 등 전년동기대비 매우 좋은 실적을 보이는 등 연초 문조합장 출범이후 조합실적들이 눈에 띄게 호전되고 있다는 평가들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서울우유협동조합 한마음대회는 지역별로 8월 19일 북부센터(양주,동두천,연천 239명), 20일 동남부센터(이천,여주 280명), 21일 동북부센터(포천,가평,철원 253명), 23일 서부센터(고양,파주 215명), 26일 동부센터(구리,남양주,양평 102명)가 열렸다.

또, 27일 안산센터(안산·화성 174명)와 28일 남부센터(농협안성교육원 안성,평택 250명), 8월 29일 경인센터를 마지막으로 김포컨벤션웨딩홀에서 인천,김포,강화지역 92명의 조합원이 참여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