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국내 최대 '슈퍼한우' 나왔다!

음성축산물공판장으로 출하된 '풍산농장' 홍창영 농가 한우 1,261kg  화제
청풍명월사업단은 농협사료와 함께 8월 하순쯤 명절맞이 판매행사 예정

'슈퍼한우' 신기록이 또 나왔다. 

지난해 7월과 9월에 충북 충주와 제주 서귀포에서 생체중 1234kg 거세우가 출하된지 약 1년만에 새로운 기록이 세워졌다.

 

그 주인공은 충북 음성에서 한우 450두(번식 150두, 비육 300두)를 사육하고 있는 풍산농장(농장주 홍창영)에서 나왔는데, 지난 7월 19일 농협중앙회 음성축산물공판장으로 도축한 결과 출하체중이 무려 1261kg을 기록하여 기존의 기록을 가볍게 넘어선 대한민국 최고의 슈퍼한우로 이름을 남기게 되었다.

도체중은 791kg로, 2018년 한해 거세우 평균 도체중 444kg(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거의 2배 가까운 수치를 기록하였다.

 

이번 슈퍼한우는 2016년 3월생으로 40개월령이며 해당농장에서 자체 생산하였고, 한우교배시스템에 따라 정액을 선택한 개체였다. 

 

농장주는 이번 슈퍼한우와 비슷한 날짜에 태어난 3마리가 28개월령에 두각을 보여 다른 개체는 생체평균 950kg에 출하하였다. 

 

하지만 이번 슈퍼한우는 체격이 남달라 증체의 가능성이 있어 2019년 1월부터 단독우방에서 분리사육 하였는데 배합사료 기준 일 15kg까지 급여하였다. 이는 거세비육우가 일평균 최대 9kg 급여한 것보다 확실한 차이를 보였다.

 

사양관리는 농협사료 사양관리 프로그램에 따라 진행하였으며, 농협사료 충청지사와 사양관리에 대한 의견을 평소에 많이 나누었다. 그리고 단독 우방을 사용하면서 알팔파, 연맥 등의 조사료와 중조, 소금 등을 추가로 급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창영 농장주는 “지난해 전국한우경진대회 대통령상을 받고 올해 6월에는 농협사료 대표농가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이번 슈퍼한우 출하는 지금까지 한우개량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물”이라고 했으며 “앞으로도 개량에 대한 연구를 끊임없이 진행하여 대한민국 한우산업 발전에 기여하면 좋겠다. 

우리 농가들도 대한민국 한우가 전 세계에서 으뜸이 되는 소의 품종으로 거듭날때까지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 슈퍼한우는 청풍명월사업단(대표 김락석)에서 고가로 매입하였고 청풍명월사업단은 농협사료와 함께 8월 하순쯤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명절맞이 대대적인 판매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락석 대표는 “최고의 사료인 농협사료를 급여하고 생산된 최고의 한우를 그 품격에 맞는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선 보여, 청풍명월한우 브랜드의 가치 제고에 힘쓰겠다”며 판매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다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