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AI 신속진단' 효율성 높아지길 기대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진단 전문가들 역량강화 연찬회 개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AI 정밀진단 역량강화 및 업무 담당자간 네트워킹 강화를 위한 ’조류인플루엔자 진단 역량강화 연찬회 및 현장 대토론회’를 최근 이틀간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개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검역본부, 국립환경과학원, 시·도 가축방역기관 및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조류인플루엔자 업무 담당자 90여명이 참석하여 정밀진단 및 방역체계 개선에 대한 다양하고 열띤 토의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외부전문가로 초청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김진일 교수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생물정보학을 활용한 AI 바이러스 선제 대응 전략에 대한 연구 동향을 강의하여 청중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검역본부에서 “AI 정밀진단 표준화를 위한 정도관리 추진방향”과, 충남동물위생시험소에서 “AI 정밀진단기관 운영 사례”에 대한 생생한 현장 경험을 소개했다.

 

또한, 민관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한 “현장 대토론회”에서는 AI 정밀진단 교육 확대, BL3 시설 운영 관련 개선사항 등이 토의되었으며, 중앙-지자체 역학조사 정보공유 채널 구축에 대한 진지하고 구체적인 대안들이 논의되었다.   

 

검역본부 이명헌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장은 “이번 연찬회를 통해 중앙과 지자체의 AI 담당자간 소통을 강화하고 국가재난형 질병인 고병원성 AI에 대한 대응 능력을 향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방역 선진화의 디딤돌이 되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