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3개소 선정

경북 울진 한우농장-강원 강릉 돼지농장-충남 당진 젖소농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올해부터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지역으로 경북 울진(한우), 강원 강릉(돼지), 충남 당진(젖소) 3개소를 최종 선정했다.

농식품부는 축산의 분뇨・악취, 질병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지향적인 축산 발전모델을 제시하고자, 지난해 축종별(한우, 돼지, 젖소)로 스마트 축산 시범단지 조성사업 예산을 확보(79억원)하였고, 올해 3월 시・군별로 사업 대상지역을 공모하였다.

 

공모결과, 4개 시・군이 신청했으며 방역・분뇨・ICT 등 분야별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서 검토, 현장점검, 구두 발표 등 3단계의 심층 평가를 통해 3개 시・군을 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번 선정 지역은 노후화된 축산시설에서 가축을 키우는 중소규모 농가가 밀집하여 악취문제 등으로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많았던 곳이다.

 

시범단지에는 ICT 기술이 접목된 첨단의 축산 시설을 갖추게 되어 입주하는 농가들은 악취문제와 가축질병으로부터 벗어나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된다.

그간 정부는 가축분뇨․악취로 인한 환경오염과 지역사회 갈등, 무허가 축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축사시설 현대화, 분뇨 처리시설 지원, 축산업 허가기준 개선 등을 통해 다각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다.

 

그러나, 지역 민원이 빈발하고 시설 노후화가 심해 재건축이 필요한 기존의 축산단지 내 축사시설현대화 사업 지원 등 개별적 지원으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해 연구용역을 통해 지자체 주도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는 축산시설을 이전하여 규모화된 스마트 축산단지를 시범적으로 조성하는 계획을 마련하였다.

 

이번에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3개 지역에는 ’20년까지 개소당 부지 평탄화 및 도로, 용수, 전기 등의 기반시설 조성에 소요되는 공사비 53억원(사업비의 70%)과 ‘21년까지 스마트 축사 모델 성공사례를 개별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실습 교육장 설치를 위한 10억원(사업비의 50%)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21∼’22년동안 축사시설현대화사업과 가축분뇨처리사업 등 기존 정책사업에서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은 그동안 악취와 분뇨, 질병 등으로 기피산업으로 인식되던 축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산업으로 전환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고, “개별농가에는 생산성 향상과 악취‧질병 문제 해소가 가능한 스마트축사 보급(‘18년까지 1,425호)을 ’22년까지 5,750호까지 확대한다.

 

개별적인 지원으로 악취 문제 등을 해결하기 어렵고 축사들이 밀집되어 있어 지역주민의 민원이 많은 지역은 환경친화형 스마트 축산단지로 점진적으로 개편하는 한편, 하반기 중 스마트 축사 보급 확대, 미래형 축산단지 모델 구축,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 지원, 스마트 축산업 생태계 조성 등 보다 구체화된 내용을 포함하여 ‘스마트 축산 중장기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