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먹거리 수출 차별화로 승부 걸어야!

aT, 중국전문가 초청‘ 對중국 수출전략회의’
달라진 수출여건과 소비ㆍ유통트렌드에 집중해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지난 22일 중국시장 수출확대 전략모색을 위한 ‘2019 대중국 수출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사드 영향으로 중국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 수출업체들에게 통관‧물류‧마케팅 등 중국의 수출여건을 알리고, 온라인․모바일 시장 강세,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간편식 인기 등 최근 중국의 유통․소비트렌드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對중국 농수산식품 수출은 사드영향으로 2017년 13억 6천만 달러로 전년대비 7.7% 감소했으나, 지난해 5월부터는 증가세로 돌아서기 시작했다. 지난해 對중국 농식품 수출은 15억 2백만 달러로 전년대비 10.4% 증가했고, 올해는 4월 현재 30%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중국시장 진출전략, 중국 시장개척 우수사례의 확산, 중국 전문가의 중국시장 변화 및 전망 등 3개 세션으로 진행되었으며, 120여개 수출업체가 참석해 중국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중국시장 진출전략을 발표한 aT 정연수 중국본부장은 “중국시장에서 우리 농식품이 한류에 의존하던 시대는 지났다”면서, “이제는 철저한 시장분석과 상품경쟁력을 갖추어야 하고, 중국의 유통․소비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유아용 스낵 및 국수류로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제이온의 이현기 대표는 ‘중국시장개척 우수사례의 확산’ 세션을 통해 “프리미엄 국수제품으로 차별화된 포지셔닝을 하기 위해 중국정부가 발표한 아기의 성장발달에 필요한 영양공급 및 식품위생관리 요령에 따라 제품을 만들고, 이에 따른 영양소를 첨가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중국농업과학원 이금 박사의 ‘중국 온라인시장 현황 및 시사점’, 북경태산 김신재 대표의 ‘중국 본래생활 플랫폼 활용방안’, 네모파트너스차이나 이기창 대표의 ‘사드 이후 중국시장 변화 및 대응방안’ 등 중국 전문가들의 현황분석과 전망으로 이루어졌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수출업체 관계자는 “중국시장은 여전히 매력적인 곳이지만 통관 등에 대한 우려도 높다”면서, “오늘 여러 전문가들의 경험담과 조언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aT 이병호 사장은 “최근 중국시장은 O2O 新유통매장인 허마센셩이 젊은 층 소비를 견인하는 등 빠르게 변하고 있다”면서, “우리 수출업체들이 트렌드에 맞는 상품개발과 새로운 유통채널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