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가식품클러스터 '분양률 45%' 탈출에 진땀

서울을 시작으로 4개 주요도시에서 6차례 순회 투자유치 설명회
현재 식품기업 총 75개 업체...분양률 45%로 지지부진 상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전국 식품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역순회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역순회 투자설명회’는 5월 22일 고양시 킨텍스를 시작으로 9월까지 전국 4개 주요 권역별 주요도시(서울 2, 경기 2, 대구 1, 광주 1)에서 6차례 개최한다.

 

‘19년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역순회 투자설명회는 식품기업 투자유치를 통한 분양률 제고와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 마련했다.

1차 투자설명회(5.22, 고양시 킨텍스)는 중부권(대전·충청·강원) 식품기업 대상 국가식품클러스터 추진현황과 입주기업 지원사업 등을 설명한다.

 

또한, 숙명여대 노은정 교수의 ‘유통업계 HOT 이슈와 식품업계 시사점’ 특강과 국가식품클러스터 관계자와의 질의·답변 등 소통의 시간을 갖을 예정이다.

국가식품클러스터는 기업지원시설이 본격 가동되고, 금년 3월11부터 토지분양 5년 무이자 분할납부 전환 등 투자유치 활성화 기반이 마련되어 분양기업이 75개 업체로 증가하는 등 식품기업들의 관심 및 잠재투자자가 대폭 늘어나고 있다.

 

5월 현재 식품기업 30개 기업이 착공, 그 중 27개 기업은 준공하여 생산가동을 시작하고, 일부업체는 활발한 제품생산 및 마케팅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특히, 풀무원이 수출용 프리미엄 김치공장 준공을 마치고  본격 제품생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며, 하림·매일식품 등 선도기업이 금년 중 공장 착공을 함으로써 상징적 의미와 기업들의 상생협력·시너지 등 붐 조성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국가식품클러스터 임대형 식품벤처센터에서 식품창업 열정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37개 업체가 입주하여 왕성한 제품 제작 등 기업 활동을 영위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청년식품창업Lab사업은 식품창업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17년부터 현재까지 25개팀이 수료하여 그 중 14개팀이 창업과 사업화에 성공했다. ’19년에는 24개팀을 지원·운영 할 예정으로 현재 1기(5개팀)가 운영 중에 있다.

 

농식품부 황규광 과장은 “이번 투자설명회를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의  플랫폼 비즈니스 지원 기능과 식품의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 산실(産室)로서의 역할을 알리고,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의 교환 및 발전방향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첨단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도록 식품 R&D 지원, 수출 및 마케팅 활동 지원, 상호작용 네트워크 구축 등 다각적·체계적인 지원 서비스를 확대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하여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