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섬의 날’ 대한민국 섬 집중 조명

농협중앙회, ‘대한민국의 섬과 농업·농협’ 홍보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8일부터 14일까지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3회 섬의 날’행사주간에 ‘대한민국의 섬과 농업·농협’을 주제로 홍보관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제3회 섬의 날 행사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전라북도와 군산시가 공동으로 주관하여 전북 군산 고군산군도 일원에서 열렸으며, 중앙부처와 지자체 및 유관기관 등 총 51개 기관이 참여했다.

 

농협은 섬과 관련하여 ▶<농업존> 농업과 농협의 유산 소개 ▶<사회공헌존> 6차산업(팜스테이) 및 농협의 사회공헌 ▶<디지털존> 스마트 농업과 NH농협은행에서 운영하는 독도버스(메타버스) 등으로 구성된 전시관을 운영한 한편, 우리쌀 소비촉진을 위해 기념품 제공 등의 캠페인을 펼치고, 방문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농협 이동금융 점포를 운영했다.

 

먼저, 농업존에는 물이 귀한 섬에서 물을 가둬 벼를 키우는 청산도 구들장논(제1호), 바람을 막아 농작물을 보호하는 제주도 밭담(제2호), 급경사지의 척박한 땅을 농토로 가꾼 울릉도 화산섬밭(제9호) 등 섬 관련 국가중요농업유산과 전국 50여개 섬지역 농협에서 생산한 농특산물을 전시했다.

 

사회공헌존에는 도초농협, 비금농협, 한산농협 등에서 섬주민과 관광객을 위해 운영 중인 차도선, 농협중앙회에서 무료 의료지원·법률상담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는 농업인행복버스, 휴식과 동시에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팜스테이 마을 등 섬 지역에서 펼치는 농협의 사회공헌 활동을 소개했다.

 

또한, 디지털존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산성과 편리성을 높이는 ‘농협형 스마트팜’과 최신 영농정보 및 생활정보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앱인 ‘NH오늘농사’를 홍보하고 있으며 가상공간 독도에서 환경보호와 섬 농업을 체험할 수 있는 NH농협은행의 ‘독도메타버스’도 만날 수 있다.

 

조은주 지역사회공헌부장은 “제3회 섬의 날 행사에서 우리나라 섬지역 농업의 경쟁력 강화와 농업인 실익지원을 위해 농협이 힘쓴 일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농협은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과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