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도심 속 감자 수확 체험... 감자 캐는 재미 ‘쏠쏠’

- 농촌진흥청, 21일 하지 맞아 어린이 감자 수확 체험행사 열어

 

6월 21일은 일 년 중 낮이 가장 길고 밤이 가장 짧다는 ‘하지(夏至)’다. 예부터 하지가 지나면 장마가 시작되므로, 이때를 기준으로 감자, 보리, 마늘의 수확시기를 정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절기상 하지인 21일, 전북 완주군에 있는 국립식량과학원 품종 전시포에서 관내 유치원 어린이 20여 명을 초청해 ‘어린이 감자 수확 체험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어린이들에게 우리 먹거리의 소중함을 알리고, 농업과 농산물의 생태를 이해하는 체험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가 어린이들은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개발한 신품종 감자 ‘금나루’, ‘골든에그’를 직접 캐보고, 찐 감자를 맛보기도 했다.

‘금나루’와 ‘골든에그’는 튀겼을 때 바삭하고 식감이 좋아 칩 가공용으로 알맞다. 특히 중앙아시아 수출을 겨냥해 개발된 ‘골든에그’는 겉모양이 계란형이고, 수량성이 풍부해 소비자들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어린이들은 평소에 즐겨 먹던 감자를 직접 캐보면서 감자가 어떻게 자라는지 알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전시포에서 자라고 있는 옥수수, 땅콩, 고구마 등 여러 밭작물을 관찰하며 우리가 즐겨 먹는 작물의 생김새를 살펴보는 시간도 가졌다.

체험활동에 참여한 민족사관유치원 이난희 원장은 “코로나19로 한동안 야외 교육활동을 하지 못한 아이들의 모습에 활력이 넘쳤다.”라며 “이러한 체험활동이 자주 마련돼 우리 땅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소중함을 깨닫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 정명갑 과장은 “현재 우수한 우리 품종이 다수 개발되어 외래품종을 대체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품종 전시포를 교육의 장으로 활용해 지역민들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