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방역본부, 깨끗한 축산업과 탄소중립 에너지절약추진위원회 개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신고유가 시대에 능동적인 대응과 에너지 소비증가에 따라 에너지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이용과 소비절약 실천운동 확산을 위해 에너지절약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영길 전무이사)를 5월 13일 방역본부에서 개최하였다.

에너지절약 추진위원회는 신고유가 시대에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논의 확산에 따라 추진 위원장을 기존 관리처장에서 전무이사로 격상하여,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정부시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키로 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환경시민단체와 유관기관이 외부위원으로 참석하여 고유가 대응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에너지관리 계획 추진방향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확대 에너지 절약을 위한 각종 추진 사업 등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방역본부는 공공부문 에너지 목표관리 효율화 정책에 맞춰 온실가스 발생량 감축과 녹색생활 실천 등 에너지 절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하였다.
세부적인 생활 속 자율적 에너지절약 실천 방안으로 출·퇴근 시 자전거 타기 운동전개 매주 수요일 정시 퇴근의 날 대중교통 이용하기온·냉방 시 온도준수 및 청사 내 전기절약 등 에너지 낭비요소 줄이기 에너지 절약에 따른 제도 정비 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이영길 전무이사는 "지속되는 고유가 시대에 우리 기관이 선두적인 에너지절약 실천과 분위기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홍보"를 당부하였다.

한편, 이날 참석한 세종 기후·환경네트워크 최병조 사무국장 등 외부위원은 "온실가스 감축은 에너지절약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를 상쇄 시키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또 "각종 교육 및 회의 시 에너지절약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하여 설명하고, 환경보전 교육을 통한 임직원의 인식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공사, 환경부문 실행력 강화해 ESG경영 실천 잰걸음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ESG경영 중 환경(E)부문 실행력을 강화해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공사가 추진 중인 환경 부문은 에너지 전환,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세 가지로 이중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 실천을 위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먼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추진위원회를 열고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절약 방향을 정립했다. 공사는 최근 3년간 공사 소유 농업기반시설과 건물 등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통계를 확정하고 매년 2% 이상 온실가스 감축에 노력하고, 특히 수송분야는 내연기관 자동차를 친환경 자동차로 순차적으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고효율 에너지기자재 인증제품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을 우선 구매하고 부서별 에너지 지킴이를 지정·운영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 이행과 아이디어 발굴 등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기후변화 적응 실천을 위해서는 오는 2030년까지 167개 시군에 대한 기후 취약성 및 영향 평가에 더해 기후변화 정책 유관기관과 교류와 협력을 통해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 중이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 양상을 살펴보면 평균 기온상승과 폭염 일수는 대폭 증가한데 비해 연평균 강수량은 감소하고 호우 일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