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질병' 설 연휴 비상방역에 총력

- 농협, 설명절 대비 가축질병 비상방역대책 세워 만전 기하기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경제지주는 25일 중앙회에서 안병우 축산경제대표 주관으로 '22년 설명절 대비 가축질병 비상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가축질병 확산방지 및 근절을 위한 방역 현안을 점검하였다.

이번 방역 대책회의에서는 지난해 11월 초 충북 음성 메추리 농가의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와 야생 멧돼지 ASF발생 이후 가축질병의 차단 및 확산방지를 위한 효율적인 방역대책 등이 논의되었다.

 


안병우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범농협 상시 방역체계를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개선하여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유지하자”며, “특히 이번 설 연휴 귀성객들의 이동으로 가축질병이 확산될 우려가 있는 만큼, 고향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철새 도래지 관광 및 축산농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농협은 지난해 11월부터 비상방역 상황실을 설치 및 운영하고 있으며, 공동방제단 및 NH 농협방제단 운영·지원, 거점지역 소독을 위한 방역·살수 차량 118대 운영·지원, 차단방역 및 행정협력 강화를 위한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가축질병 확산 근절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