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농협상호금융, 지역 농축협 자산 건전성 최고 자랑

- 이재식 대표 “국내 최대 여신 금융기관으로 위상에 걸맞은 자산건전성에 만전 기하겠다”
- 농협상호금융, 2021년 연체율·고정이하여신비율 등 건전성 지표 모두 개선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은 ’21년 말 기준 연체율이 0.88%를 기록하는 등 지역 농‧축협의 자산 건전성 지표가 업권 내 가장 우수한 수준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상호금융은 2021년 말 연체율 0.88%로 상호금융업권 최초 0%대 연체율에 진입했으며, 19년 말부터 지속적으로 감소 중이다.

 


2021년 한 해 농협은 여신 건전성 개선을 위해 자산관리회사를 통한 매각 확대, 특례 적용을 통한 적극적 상각, 연체율 과다 농·축협 중점관리 등 전사적 차원의 현장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연체율과 더불어 자산건전성의 핵심지표인 고정이하여신 비율도 0.34%p 감소한 1.31%를 달성하였고, 그 외 손실을 대비하여 적립한 대손충당금비율 및 대손흡수율도 전년 대비 각각 5.1%p, 34.6%p가 증가한 154.6% 및 189.2% 달성하는 쾌거를이루었다.

 

 ‘클린뱅크’ 사무소는 전국 농·축협의 1/3에 해당하는 393개소가 선정되는 등 지역 대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재식 상호금융대표이사는 “농협상호금융은 여신규모 등에서 국내 최대 금융기관으로써, 새해에도 그 위상에 걸맞은 자산건전성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다양하고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농업·농촌의 지속 성장과 농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