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경마 역동성 찾자!... '아스펜태양‘ 농협중앙회장배 우승

마사회, 쥬버나일시리즈 2차전 ’농협중앙회장배‘ ’아스펜태양‘ 우승!
브리더스컵(GⅡ)은 서울 ’아스펜태양‘, ’컴플리트밸류‘, 부경 ’영광의레전드‘ 삼파전 예상

URL복사

 

지난 10월 31일(일) 한국마사회 서울 경마공원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장배(L, 제8경주, 1200m, 2세, 국OPEN)에서 ‘아스펜태양(2세, 수, 한국, R41)’이 승리하며 생애 첫 대상경주 트로피를 안았다. 이번 우승으로 올해 10월 데뷔한 후 3전 3승을 달성했다. 경주기록은 1분 13초.

올해로 17회를 맞은 농협중앙회장배(L)는 쥬버나일 시리즈 두 번째 관문으로 국산 2세마 9두가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지난 문화일보배(L) 우승으로 서울 경마공원의 최고 2세마로 올라선 ‘컴플리트밸류’가 출전하지 않으며 경주 결과는 더욱 예측하기 어려웠다.

7번 게이트에서 출발한 ‘아스펜태양’은 게이트의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경주 초반부터 선두자리를 차지하며 경주를 이끌었다. 직선주로에 들어서며 ‘승부사’와 ‘더블에지’가 속도를 냈다. 결승선 200m전 지점, ‘아스펜태양‘이 멈칫하며 ’승부사‘에게 선두를 뺏기는 듯 했으나, 다시 걸음을 재촉하며 결승선 100m전부터 승기를 잡았다. ’아스펜태양‘을 필두로 ’더블에지‘와 ’승부사‘가 그룹을 이루며 달렸고, ’아스펜태양‘이 ’더블에지‘를 목차로 제치며 결승선에 가장 먼저 들어왔다.

주행심사부터 ’아스펜태양‘과 꾸준히 호흡을 맞추고 있는 문세영 기수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경주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경주를 전개했다. 강한 라이벌인 ’승부사‘를 의식하며 전개했고, 또 양쪽에 라이벌이 쌓이면 더 잘 뛰는 말이기 때문에 그 부분도 고려하며 경주를 풀어나갔다”고 평했다. “오는 5일(금)부터 방역패스에 의해 경마팬들이 일부 입장하는 것으로 안다. 정말 보고 싶었고, 웃으면서 맞이하고 싶다”고 전했다.

’아스펜태양‘의 박대흥 조교사는 “선행전개는 크게 기대하지 않았으나, 상당히 매끄럽게 전개가 잘 됐다. 직선주로에서 ’승부사‘에게 추월당할 뻔 했으나, ’아스펜태양‘이 근성을 발휘하며 한발 더 나아갔다”고 평했다. “앞으로 브리더스컵을 목표로 준비할 계획이다. ’아스펜태양‘의 성장속도를 보면 좋은 결과를 기대해봄직하다”고 계획을 밝혔다. 또 “지금까지 코로나로 인해 모두 힘든 시간이었는데, 이제 경마팬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더 많은 팬들과 함께할 시간을 기대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농협중앙회장배를 기념해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이 코로나19로 힘든 경주마 생산농가를 위해 경주마 생산농가 육성 지원금 3억 9천만 원을 전달했다. 이 지원금은 우수한 씨암말 도입 등 국내산 경주마 생산 기반을 위한 사업비로 생산농가에 후원될 예정이다.

농협중앙회는 2004년 제1회 농협중앙회장배 특별경주 개최를 기념하며 생산농가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후원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총 45억 7천만 원을 전달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