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 '살처분보상금' 지급기준 현실화시켜라"

- 축단협, 2021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 발표

URL복사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는 2021년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10월 1일부터)에 앞서, 9월 27일 2021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을 발표하였다.

축단협이 발표한 11대 요구사항은 물가안정 명목의 축산농가 규제정책 철폐, 수입축산물 장려하는 국방부 군납 경쟁입찰 전환추진 중단, 청탁금지법 농축산물 선물가액 상향조치, ASF 방역책임 축산농가에 전가 개선, 공정거래위원회 가금육시장 조사 중단이다.

또, 축산발전기금 고갈에 따른 온라인 마권발매법안 조속처리, 유기질비료지원사업 지방이양 철폐(국비존치), 외국인근로자 주거시설 관리사 인정, 가축 살처분보상금 지급기준 현실화, 2022년 축산분야 예산확대, 모돈 이력제 추진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축단협 관계자는 “농식품부를 향한 농민들의 민심이반이 극에 달해 있으며, 규제중심의 정책이 폭주할 경우 축산업 기반은 급속도로 붕괴될 수밖에 없다”고 밝히고,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은 그간 김현수 장관이 행한 갑질농정을 고발하고 국회에 정부감시권한을 적극 행사할 것을 촉구하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축단협 이승호 회장은 “농정부처에서 축산농민의 어려움을 해결은커녕 反축산정책으로 일관하는 것은 부처 존재이유를 망각한 것”이라면서 “금번 국정감사에서 축산분야 요구사항이 충분히 검토되어 국회의 정부감시․비판을 통해 올바른 축산농정수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