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신북방지역에 ‘한국형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시작

URL복사

-‘스마트팜 설비+농자재+품종’ 묶은 패키지로 중앙아시아 수출 성공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출연한 카자흐스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이하 “테스트베드 사업”)을 통해 10ha 규모에 설치할 한국 스마트팜 및 시설재배 설비를 중앙아시아 지역에 수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2018년 5월부터 시작된 ‘스마트팜 시스템·양액시설·온실설비·한국산 품종’을 패키지로 묶어 카자흐스탄 현지에 성능을 검증하는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의 결과이다.

 

본 수출은 2019년 4월에 테스베드사업에 참여한 한국 기업체와 우즈베키스탄 기업체가 체결했던 수출계약이 실행된 것이다. 그동안 현지 기업체의 자금사정,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지연되다가 작년 12월 30일에 우즈베키스탄 기업체가 수출대금(약 50억 규모)에 대한 신용장을 개설하면서 금년부터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재단에서는 이번 수출계약 실행을 위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측기업 간의 무역 소통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통·번역 및 거래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였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국가적 차원에서 농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어 한국 스마트온실의 수출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한국의 딸기와 같은 우수 품종을 포함하는 패키지 수출은 관련 기업들 간의 협업을 통한 수출확대 방식이 해외 진출에 매우 효율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스마트팜 관련 기업들간 협력을 통한 해외 진출방식이 더욱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수출의 특징은 팬데믹에 따른 한국 기술자의 해외파견이 원활하지 못함을 고려하여 시공은 우즈베키스탄 기업이 담당하고 한국 기업은 스마트팜 시스템·양액시설·온실자재·딸기품종을 수출한다는 데 있다. 이런 방식의 수출은 팬데믹 상황에서 향후 새로운 수출 방법으로 주목을 끌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작년부터 한국형 스마트팜을 중앙아시아에 홍보하기 위한 1ha 규모의 데모온실을 설치하는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을 재단을 통해 추진하여 한국의 스마트팜 기업의 수출촉진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재단 박철웅 재단 이사장은 “이번 수출이 실행된 우즈베키스탄 외에 당시 같이 수출계약이 체결된 카자흐스탄 기업과의 수출계약도 조속히 실행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한국형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사업을 통해 러시아, CIS지역 등 신북방 지역에 한국 스마트팜 수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