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공공비축미 33만 2천톤 매입...40kg당 75,140원씩 작년보다 14% 높아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은 벼 1등급 기준 40kg 포대당 75,140원으로 작년 매입가격보다 14.3% 높은 수준

URL복사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 75,140원/40kg, 1등급 기준

공공비축미곡 350천 톤 중 332천 톤 매입 완료

"통상 시·도간 매입 과·부족 물량을 조정하여 350천톤을 매입하나, 올해는 정부양곡 공급이 계획되어 있어 시·도간 물량 조정을 실시하지 않아 당초 계획보다 적은 물량을 매입"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수확기(10월~12월) 산지 쌀값(54,121원/20kg)에 따라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을 벼 1등급 기준, 40kg 포대당 75,140원으로 확정하였다.

  

이는 2020년 수확기(10월~12월) 전국 산지 쌀값 평균을 벼 40kg 기준으로 환산한 가격이며, 작년 매입 가격(65,750원/40kg)에 비해 14.3% 높은 수준이다.

수확기(10∼12월) 산지 쌀값은 (‘19) 47,491원/20kg → (’20) 54,121원/20kg이다.

한편, 피해 벼 잠정 등외 A등급은 40kg 포대당 53,940원(40,460원/30kg)으로 결정되었다.

 

정부는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참여한 농업인에게 공공비축미곡 확정가격에서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액 30,000원/40kg(피해 벼 20,000원/30kg)을 제외한 차액을 연내 지급할 계획이다.

  

최종정산금은 12월 30일부터 31일까지 지역농협에서 농가별 개인 통장으로 계좌이체를 통해 일괄 입금되며, 이를 통해연말 농업인 자금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매입대금 지급을 통해 농가에 약 5,296억 원(피해 벼 10억 원 포함)을 추가 지급하게 될 예정이며,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액 총 3,457억 원(피해 벼 9억 원)을 포함하면 수확기 농가에 벼 매입대금으로 8,753억 원(피해 벼 19억 원)을 지급하게 된다.

 

올해에 매입한 공공비축미곡은 332천 톤(공공비축 321, APTERR* 미곡 10, 피해벼 1)으로 계획 대비 95%를 매입하였다.

  

올해 쌀 생산량 감소로 정부관리양곡 공급(11.12., 37만톤 범위 내 공급계획 발표)이 필요한 상황이므로 수급관리 차원에서 통상적인 시·도간 매입 과·부족 물량 조정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부 특·광역시에서 배정된 공공비축 계획 물량을 포기하면 타 시·도로 해당 계획 물량을 조정하여 전체 공공비축 매입물량(350천톤) 달성한다.

 

농식품부 박수진 식량정책관은 “올해는 기상이변에 따른 쌀 생산량 감소로 농업인의 어려움이 컸지만, 쌀값이 상승하여 농가소득에 버팀목이 됐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에는 재해에 대비한 안정생산, 쌀 품질 고급화, 소비 확대 등을 지속 추진하여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쌀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