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촌 공동이용시설 '난방비' 확 줄인다

URL복사

청정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농촌 공동이용시설 에너지 자립 모델1호 준공

건축물 에너지 사용량 90% 절감...난방비는 물론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농촌 지역 공동이용시설의 에너지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하는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1호로 전북 장수군 송탄마을회관 리모델링을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고 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하는 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실증지원사업은 농촌 마을회관, 경로당 등 공동이용시설의 에너지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패시브 건축물공사와 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등 리모델링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월 전국 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장수군 송탄마을회관, 울주군 내곡마을회관 2개소를 선정했으며, 사업비는 국비 50%, 지방비 30%, 자부담 20%로 추진되었다. 특히 시행 첫해인 올해는 농식품부와 공사의 행정적 노력을 통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지원으로 주민 자부담 없이 사업이 진행됐다.

 

 

본 사업을 통해 송탄마을회관은 에너지 사용률을 90% 절감*하는 획기적인 개선 효과를 보였으며, 난방성능 개선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난방의 경우, 성능이 대폭 개선(22.7L/㎡→ 2.9L/㎡)되면서 약 2백만원 가량의 난방비 절감과 이에 따른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약 17ton에서 2ton 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에너지 성능이 낮은 농촌지역 공동이용시설 냉‧난방 비용부담 완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을 시‧군별 1개소씩 확대할 예정이며, 한국농어촌공사는 에너지자립모델의 민간 확산을 위하여 농식품부와 계속 협의할 계획이다.

 

김인식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농촌 주민들이 공동이용시설 유지비용을 대폭 절감해 주민들의 복지향상은 물론, 지속가능한 농촌 환경을 만드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확대를 위해 기술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산학교에서 '산과 숲' 배워볼까!
- 서울귀산학교, '2021 산림과 함께하는 귀산 교육' 과정 수강생 모집 산림청 지정 전문교육기관인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이사장 김일영) 산하 서울귀산학교가 2월 16일부터 2021 산림과 함께하는 귀산 교육 ‘기본과정’과 ‘현장중심과정’ 주·야 수강생 각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기본과정’은 귀산경험이 없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귀산을 위한 기초토대를 세우는 교육으로 지난 ‘19년부터 매년 교육을 진행해 120여명의 임업후계자를 배출해온 과정이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현장중심과정'은 귀산前 귀산현장을 느껴보고 싶어하는 수강생들의 갈망을 채우기위해 임산물에대한 수십년간의 노하우를 보유하고있는 강사님과 2박3일간 충남 부여 귀산현장을 체험하며, 자기주도적으로 귀산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마련된 현장중심적인 교육과정으로 수강생의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귀산학교는 서울 강남권 최초·유일의 귀산학교로 지난 ‘19년부터 도시민의 웰빙 삶 지원과 귀산을 통한 제2의 인생 설계를 돕고자 주요 임산물 재배기술에 대한 이론 교육을 진행하고있으며, 서울과 근접한 경기도 과천 현장학습장을 활용해 도시에 거주하는 수강생이 귀산을 실행하기전까지 기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