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위험해충 '붉은불개미' 저독성 소독기술 개발

URL복사

에틸포메이트 훈증으로 안전한 작업 환경 확보 및 훈증 작업자 중독 예방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고위험병해충인 붉은불개미에 대해 저독성 훈증제인 에틸포메이트소독처리 기술을 개발했다.

 

수입 식물류 국경검역 과정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시, 현재까지는 고독성 농약이며 오존층 파괴 물질인 메틸브로마이드 소독 방법밖에 없어 메틸브로마이드로 훈증소독을 실시해 왔다.

  

또한, 메틸브로마이드 훈증 시 수입자가 약해 발생 및 훈증 처리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해, 소독하는 대신 폐기 처분함에 따라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였다.

  

이를 개선하기 위하여 검역본부는 경상대학교(이병호 교수)와 공동으로 붉은불개미에 대한 에틸포메이트 소독처리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 소독 기술을 적용하면 식물류인 바나나, 묘목류, 목재류뿐만 아니라 비식물성 화물인 중고 기계(농기계), 석재, 플라스틱 제품에 부착된 붉은불개미를 포함한 개미·흰개미류도 완전히 사멸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소독기술은 메틸브로마이드 훈증 작업자에게 발생할 우려가 있는 중독사고를 예방하고, 대기환경을 보호함은 물론 소독대상 물품의 폐기처분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역본부 관계자는“앞으로도 훈증 작업자에게 중독 위험성이 낮고 소독 대상 식물 등에 안전한 저독성 소독처리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