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평원, 버려지는 폐자원으로 영세 한우농가 돕는다

URL복사

-감자부산물, 발전용 석탄(불용탄) 등 활용한 농가 지원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은 감자부산물, 발전용 석탄 등 매년 대량 폐기되는 자원을 활용해 영세 한우농가의 성장을 도와 공유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먼저, 축평원은 감자의 잎·줄기 등 부산물을 원료로 하여 만든 친환경 사료 15톤을 지난 8월부터 3개월에 걸쳐 한우 영세농가에 전달했다.

 

지원 대상은 축평원이 추진 중인 ‘성장사다리’ 사업 대상자인 영세 한우농가 24곳이며, 사료는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열수가공기술을 이전받은 ㈜이지팜스와의 민·관협업을 통해 무상 공급하였다.

이번 친환경 사료 급여로 해당 농가의 한우 출하시기를 앞당기고 육량등급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감자 부산물의 알칼로이드 성분이 소의 생리활성에 도움을 주어 일당증체량 증가와 등지방두께 감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해에 개정된 소 품질평가 기준의 방향에 부합하여 영세농가 생산비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보이며, 축평원은 등급판정 데이터 등을 활용해 농가의 생산성과 소득증대 효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한편, 축평원은 한국서부발전과 협업하여 폐석탄을 활용한 영세 한우농가 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화력발전 과정 중 버려지는 폐석탄에서 추출한 휴믹물질은 암모니아와 결합하여 악취를 저감하고 분뇨 부숙을 촉진하는데,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팀은 이러한 원리를 활용해 악취저감 제품을 개발했다.

 

축평원은 악취와 퇴비 부숙에 어려움을 겪는 성장사다리 대상 한우농가에 해당 제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나아가 양 기관은 한우농가의 소득 증진과 환경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협업사업을 준비 중이며, 서산‧태안 지역부터 추진하여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축평원 관계자는 “버려지는 폐자원을 활용해 영세농가를 돕는 다면 두 배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영세 한우농가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제도권 안으로 계도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확산하겠다”고 전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