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도서지역 ‘섬배송’ 당일배송 서비스 개시!

농협몰, 서해 인접‧섬 주민 많은 ‘대천농협 e-하나로마트’에서 섬마을 배송서비스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하나로유통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몰 농협몰이 16일부터 충남 보령시 대천농협(조합장 김중희)을 통해 온라인 장보기 주문 시에 도서지역을 대상으로 한 ‘섬배송’ 서비스를 개시한다.

 

그동안 도서지역 주민들은 통신과 유통망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일부 택배서비스를 제외하고는 인터넷 쇼핑을 통한 당일배송의 편익을 누리지 못해왔다. 또한 택배배송 서비스의 경우에도 별도 배송비용이 부과되거나 아예 주문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농협몰은 이러한 도서지역 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서해가 인접하여 섬 주민이 많은 대천농협 e-하나로마트에서 섬마을 배송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하였다.

 

앞으로 충남 보령시 호도, 삽시도, 외연도, 고대도, 원산도, 효자도, 장고도, 녹도, 월도, 육도, 허육도 등 총 11개 섬 마을 주민들은 오전 8시까지 농협몰 e-하나로마트를 통해 장보기 주문을 하면 대천농협 매장상품 그대로를 당일배송으로 만나볼 수 있다.

 

농협하나로유통 김병수 대표이사는 “농협몰의 섬마을 당일배송 서비스는 전국의 지역농협과 함께 농협만이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코로나19로 답답하고 힘든 시기에 섬마을에 사는 주민들의 생활에 꼭 필요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고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