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구제역과 돼지열병의 이해 도움될 듯

URL복사

검역본부, 구제역과 돼지열병 연구와 방역현장 책 한권으로 나와

구제역 백신공정 중 비구조단백질 제거법 개발 내용 담아

"구제역과 돼지열병 방역 및 연구 34년의 열정을 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11월 10일 구제역과 돼지열병 연구 및 현장 방역 업무에 활용하고자 “구제역과 돼지열병의 이해”를 발간했다.

 

이 책자는 구제역백신연구센터에 재직 중인 김병한 박사의 34년간 동물바이러스 전염병 연구 및 방역 관련 정보와 생생한 경험 등을 수록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구제역과 돼지열병의 이해”는 동물바이러스 전염병 연구 및 방역 현장에서 얻은 경험을 상세히 소개하여 방역업무 관계자들에게 생생한 가이드 역할을 할 것이다.

 

구제역백신연구센터에 재직 중인 저자(김병한 박사)의 경험을 토대로 연구 활동의 소고, 구제역, 돼지열병 순으로 작성되었으며, 구제역과 돼지열병 관련한 언론 기고문, 국내외 발표 자료 및 해외 전문가의 질병 논문 등을 수록하였다.

 

또한, 돼지열병과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사점과 차이점, 감염 돼지의 증상 사진 등은 신속한 질병 진단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책자는 검역본부 관련 부서를 포함하여 시‧도 및 가축위생시험소와 수의과대학 등에 배포하여 연구 및 현장 방역업무에 활용하게 할 계획이다.

 

 

검역본부 박종현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공직생활하면서 얻은 방역 관련 정보와 경험 등이 담긴 이번 책자가 업무 관계자들의 질병 연구 및 방역 활동에 적극 활용되어서, 동물질병의 조기 진단 및 차단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