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약용작물 ‘백출’ 논 대체작목 가능성 확인

강원도농업기술원, 위장을 튼튼하게! ‘백출’ 재배기술 개발

URL복사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 인삼약초연구소에서는 위장을 튼튼하게 해주어 위장병, 위염 등 소화기질환에 주로 이용하며, 기침, 가래가 심해질 때도 효과가 있어 ‘백출’이라는 생약으로 알려졌으며 봄에는 어린순을 나물로도 이용하는 ‘큰꽃삽주’의 강원 북부지역 논 대체작목으로서 재배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각종 전염병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건강 기능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산 약초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 증가 추세이다.

 

이에 강원도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에서는 강원도의 지리적, 기후적 특성에 알맞으며 논 대체작목으로도 식재가 가능한 백출의 육묘 및 재배기술을 개발하였다.

 

백출는 인체의 생리기능과 체력증강을 도와주고 식욕부진 및 소화기 질환에 좋으며 감기에도 효과가 있는 2년생 약초로 주로 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재배가 되었던 작물로 기후변화로 인해 작물적지가 북상하면서 강원 북부지역에서도 재배가 가능해졌다.

 

강원도에 맞는 백출 육묘 및 생산기술을 개발한 결과 162공 플러그트레이에서 60일 육묘한 후 4월 하순 정식 시 29% 수량이 증가하였고 또한 논토양을 심토파쇄기를 이용하여 깊이갈이를 한 후 이랑의 높이를 높여 식재하면 품질이 좋은 백출을 논에서도 생산할 수 있어 논 대체작목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서 직접 실증시험을 한 결과 올 여름 긴 장마와 집중호우에도 피해 없이 1년생임에도 불구하고 10a 기준 상품에 해당되는 건근경이 199kg 수확되어 논 대체작목으로 재배 가능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또한 안전한 국내산 한약재 생산 및 유통 확대를 위해 인삼 약초연구소에서는 쉽게 구할 수 없었던 약초 종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공정육묘장을 신축하였고 내년 봄부터 백출을 비롯한 다양한 약용작물의 보급에도 힘쓸 예정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