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국식품' 중국시장 동북3성 뚫는다!

aT, 중국 1위 유통강자 ‘대상집단’과 한국식품 판촉
O2O매장‧온라인몰 통해 유통판로 적극 개척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중국 동북 3성 시장개척을 촉진하기 위해 중국 백화점 1위 업체인 ‘대상집단’과 손잡고 한국식품 판촉에 나섰다.

 

이번 판촉행사는 11월 4일부터 17일까지 대상집단 산하의 O2O 매장인 대상센셩 5개점과 온라인몰인 텐꺼우망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유제품‧유자차‧스낵‧음료 등 100여 종의 다양한 제품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오프라인 매장의 시음‧시식행사와 온라인 라이브방송을 통한 실시간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한국제품에 대한 관심과 구매를 동시에 이끌어낼 계획이다.

 

 

이번 판촉을 함께 진행하는 대상집단은 랴오닝성 다롄 소재의 대형유통기업으로 동북 3성 시장에서는 최대 유통강자로 꼽힌다. 지난해 매출액만도 3,280억 위안(한화 약 56조원)에 달하며, 마이칼, 신마트, 첸셩 등 중국 전역에서 380여 개의 유통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동북 3성지역은 우리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많은 곳이지만 러시아와 몽골 등 신북방국가들과도 인접한 곳”이라며 “향후 이곳의 주요 거점도시 판촉은 물론 보세구역을 활용한 온라인마케팅 등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aT는 올해 7월에 다롄에 지사를 설립하여 한국식품의 동북 3성 시장개척과 함께 중국 농산물 정보조사, 국영무역 현장지원 등 수출입 통합업무를 수행해 오고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