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올 최고의 한우개량...도체중 569kg "6,259만원에 낙찰"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태호축산 김용복 대표 ‘대통령상’ 수상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 대통령상으로 선정된 수상축은 도체중 569kg, 등심단면적 164㎠, 1++A로 kg당 110,000원, 총 6천2백5십9만원에 낙찰

URL복사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용, 이하 한종협)는 10월 12~14일까지 ‘한우산업의 가치, 개량의 결실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라는 슬로건 아래,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에서 제23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대회에는 245개 농가 및 10개 단체에서 총 255두를 출품하였다.

 

대통령상으로 선정된 수상축은 도체중 569kg, 등심단면적 164㎠, 1++A로 kg당 110,000원, 총 6천2백5십9만원에 낙찰되었다. 

 

 

(주)동원홈푸드 신영수 대표는 대통령상 수상축을 10년 연속 구매하였으며 코로나19 발생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우농가와 소비자 그리고 한우산업 발전을 위하여 대통령상을 최고가에 구매하였다고 밝혔다.

 

 

이재용 회장은 경매행사에 앞서 “그동안 고품질 한우고기 생산을 위해 노력하신 농가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제23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는 한우농가의 사기앙양과 고품질 한우고기 생산으로 소비자와 유통업체의 신뢰를 통해 국제경쟁력을 키우는 대회이며, 암소개량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거세비육우의 개량목표 설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대회라고 생각되며, 앞으로 이 대회가 더욱 발전하고 세계 속의 대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