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네덜란드 양돈 노하우 전수...양돈산업 주도할 인재 양성

농협-네덜란드 와게닝 대학, 국내 양돈 마이스터 화상교육 및 웹세미나 개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포스트코로나 대응방안으로 국내 양돈 생산성 향상을 위한 언택트 교육을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과 협력하여 실시한다. 국내 양돈 전문가, 농가, 컨설턴트, 청년농까지 네덜란드의 선진 기술을 전파하며 국내 양돈산업을 주도하는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지난 6월부터 1년간 국내 6천여 양돈농가에서 단 13명에 해당하는 양돈 마이스터 중 7인에게 ‘양돈 생산성 향상을 위한 선진농업 마스터클라스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하여 네덜란드 양돈 사양기술, 동물복지, 질병 예방, 친환경 축산 등에서 노하우를 전수 받도록 지원한다.

 

또한 ‘한-네덜란드 협력 한국 양돈생산성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농협경제지주, 농림수산식품 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이 주최가 되어 ‘한국-네덜란드 협력 양돈모델팜 오픈데이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하여 무료로 들을 수 있으며 9월 중 총 3회에 걸쳐 온라인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1회차는 ‘데이터기반 농장경영과 적용사례’를 주제로 2회차는 ‘농장 차단방역을 위한 한-네덜란드 경험 공유’를 주제로 지난 9월 9일과 16일에 진행되었고, 9월 23일에 진행되는 3회차에는 ‘스마트돈사관리를 통한 생산성 강화’로 네덜란드 협력사업 모델농장인 이레농장(실장 이정대)의 스마트 ICT 시설을 소개할 예정이다.

 

양돈 청년농의 양성을 지원하기 위한 네덜란드 양돈 현지연수 역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화상으로 진행되며, 10월 중 모집하여 11월 중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협력사업이 어려움에 처했지만 온라인 화상교육과 같이 돌파구를 찾아내며 새로운 기회를 발견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축산 선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