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기술창업 자금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기술기반 농산업체 코로나19 피해 극복 1.01% 초저금리 대출 지원
최대 20억원/1.01%(’20.8.)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이자차액 보전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기술기반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이 저금리대출로 사업화 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농식품부와 함께 ‘2020년 하반기 기술창업 자금지원사업’의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동 지원사업을 통해 농림축산식품분야 특허기술 또는 노하우를 보유한 창업기업은 농협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기업당 최대 20억 원까지 고정 2.5%, 변동 1.01%(’20.8.기준, 월별 변동)의 낮은 금리의 대출을 활용할 수 있으며, 대출자금은 2년거치/3년균분상환의 조건으로, 건물‧토지구입비를 제외한 운영자금/시설자금/개보수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2019년 중소기업금융실태조사’에 따르면, 은행 대출거래 시 불편사항 1위로 ‘높은 금리 수준’이 꼽혔는데, ‘기술창업 자금지원 사업’을 통한 저금리 대출 연계로 농식품 기술창업기업의 현장애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은 저금리대출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농협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사전상담확인서를 발급받고, 사전상담확인서 등의 제반서류를 재단에 제출‧신청하면 재단이 소요자금평가를 수행하고, 그 결과로 발급되는 평가서를 농협은행에 제출함으로써 저금리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금년도 하반기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지원 소요시간 단축 등을 위해 기존에 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던 소요자금평가를 “유선/화상방식”으로 변경하여 진행한다.

금년도 하반기 ‘기술창업 자금지원사업’의 신청은 연중 상시 이메일로 접수가능 하며, 자세한 사업 공고는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금년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중소기업의 대출수요가 증가했다고 하는데, 해당 지원사업을 통해 기술기반의 농산업체가 꼼꼼히 저금리 대출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발 빠른 대응 및 추진에 만전을 다할 방침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오현승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 ‘귀농닥터’와 함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현장밀착형 귀농닥터 비대면 멘토링 서비스’를 시범운영 한다고 밝혔다. 현장밀착형 귀농닥터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귀농닥터와 교육생을 매칭하여 멘토링을 제공하는 컨설팅 서비스로 귀농귀촌 진입자들의 초기 애로사항 해결과 안정적 정착을 위해 농정원에서 지원하며 기존에는 오프라인으로만 진행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고 귀농귀촌 희망자들이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2020 대한민국 농업박람회‘ 개최기간 동안 온라인 서비스를 시범 제공한다. 이번 비대면 멘토링 서비스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웹엑스(Webex)’를 통해 모바일 또는 웹에서 온라인 화상으로 이뤄지며 오프라인 서비스와 동일한 수준의 상담이 진행이 진행된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및 농촌거주 1년 미만인 자이면 누구나 참여할 할 수 있으며 비대면 멘토링 이후 오프라인 멘토링 서비스로 연계하여 추가 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희망자는 21일부터 27일까지 멘토링사이트에서 원하는 귀농닥터(멘토)를 선택하여 신청하고 정해진 일자에 안내받은 URL로 접속하여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귀농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