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종자생명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교육과정 성료

실용화재단, 코로나19 방역관리 지침 준수하여 안전한 교육과정 운영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전라북도·김제시와 공동으로 종자산업 기반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종자생명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교육 과정(7.20∼7.31)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실습, 견학 등 현장중심의 대면교육으로 코로나19 예방과 안전한 교육을 위해 매일 교육장 소독과 교육생 건강점검 등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교육에 참가한 15명 전원 수료를 하였다.

이번 교육은 7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 총 10일간 종자산업 분야의 진로탐색과 실무능력 배양을 위해서 원광대 원예산업학과와 협력하여 재학생 3∼4학년 대상으로 실시한 ‘종자산업가 양성’ 프로그램이다.

 

종자산업 분야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현장실무 위주 교육으로 종자개발 원리와 주요 작물별 재배기술 등 전문성 향상을 위해 육종연구 실무능력 배양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작물들의 번식과 생산기술, 조직배양, 병해충 진단, 농기계 활용 등 종자생산 기술에 대한 실습과 현장견학을 실시하였다.

 

현장기술의 이해뿐만 아니라, 산업계에 진출한 현직 전문가를 초빙하여 종자산업의 전망에 대한 정보공유와 향후 취업을 위한 멘토링도 진행하였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교육생들은 “산업계 현장견학과 현직 전문가와 만남을 통해 종자산업의 이해와 진로설정 및 취업의지를 다질 수 있었다” 라고 교육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과정은 교육생의 실무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진로설정과 취업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교육 이후에도 진로상담, 구인-구직 만남 등 지속적인 교육생 사후관리를 통해 취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의 토대인 사람중심 투자를 통해 인재양성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면서, “앞으로 더 발전된 직업훈련 프로그램과 현장교류의 기회를 제공하여 종자생명산업 분야의 미래형 인재양성과 더불어 사회안전망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