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팜스코, 연암대학에 장학금 '쾌척'

연암대학교 육근열 총장 "어려운 환경에서도 (주)팜스코 기업정신에 큰 교훈"
팜스코, 연암대학교에 2020년도 상반기 장학금 2000만원 기증

 

 

(주)팜스코가 연암대학교 측에 2020년도 상반기 장학금 2000만원을 기증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일환으로 학생들에게 직접 전달하는 수여식이 아닌 대학교 측에 약식으로 기증하였다.

 

이 장학금은 축산계열 박찬휘 학생 외 19명의 재학생에게 장학증서와 함께전달될 예정이다. (주)팜스코는 2017년부터 연암대학교에 장학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40명의 학생에게 1억 40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였고, 대학교 측과 꾸준히 산학협력 활동을 하며 상생 발전시켜가고 있다.

 

 

또한,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하계 현장학습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금번 하절기부터 현장실습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해 가기로 했다. (주)팜스코와 연암대학교는 이번 산학협력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향후 농, 축산업을 꾸려나갈 훌륭한 인재양성/인재개발에도 그 뜻을 함께 모으자고 말했다.

 

연암대학교 육근열 총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주)팜스코의 아낌없는 장학금 기증과 관심을 통하여 서로 간의 더욱더 굳건한 상생을 다짐하고 (주)팜스코의 기업 정신에 큰 교훈을 얻는다"며 감사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